민주 원조 친명계 공개 반대에… 대권·당권분리 개정 미뤄졌다

  • 문화일보
  • 입력 2024-06-07 12:01
프린트
당헌당규 개정 추가 논의키로
김영진은 ‘레드팀’ 역할 분석


더불어민주당이 ‘뜨거운 감자’로 부상한 당헌·당규 개정과 관련해 추가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으나 이재명 대표의 ‘마이 웨이’에 개정은 시간문제일 뿐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이 대표의 최측근인 김영진 의원이 공개적으로 반기를 들면서 ‘친명(친이재명)계의 분화가 시작됐다’는 해석도 제기되지만, 분란 확대를 차단하기 위한 일종의 ‘레드팀’으로 역할 분담에 나선 것이라는 분석에 무게가 실린다.

7일 정치권에 따르면 민주당은 당초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당헌·당규 개정안을 의결하는 방안을 검토했으나 친명계 일부와 중진 의원을 중심으로 이견이 나오면서 의견 수렴을 더 하기로 했다. 황정아 대변인은 최고위 후 기자들과 만나 “전반적으로 당원 중심의 대중정당으로 가야 한다는 점에는 공감대가 형성됐다”면서도 “방향이나 시기와 관련해 추가 논의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된 상황”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지난 5일 국회의원·지역위원장 연석회의에서 당 대표 사퇴 시한의 예외 조항과 당원 투표 반영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속도 조절이 필요하다는 취지로 주장했다. 그는 한 언론 인터뷰에서 “올바른 방향이 아니기 때문에 반대하는 것”이라며 “이 대표가 계속 ‘설탕(감언이설)’만 먹으면 이가 다 썩을 수 있다”고 직격했다. 이 대표의 중앙대 후배인 김 의원은 원조 친명 핵심 그룹인 7인회 멤버다. 계파색이 옅은 조승래 의원도 연석회의에서 “당원 자격과 의무를 함께 논의해야 한다”는 의견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5월 당 대표 정무조정실장으로 임명돼 총선까지 이 대표를 보좌한 김 의원이 작심하고 쓴소리를 내놓은 것을 놓고 당내에서는 다양한 해석이 나온다.

한 친명계 의원은 “본인이 대표에게 직언할 수 있는 인물임을 보여주는 측면이 있으나 궁극적으로는 대표와의 돈독한 신뢰가 있기 때문에 ‘레드팀’ 역할을 맡을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친명계 의원은 “원조 친명과 초선 중심 친명의 계파 분화를 얘기하는 것은 과도한 해석”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전날 유튜브 라이브에서 “피할 수 없는 상황이 다가오고 있다”며 개정안 추진 의사를 재확인했다.

나윤석·김대영 기자
나윤석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