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 집권 좌파연합, 총선도 압승… 하원 3분의2 개헌선 훌쩍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0 11:51
프린트
상원은 개헌선 두석 모자랄듯

멕시코 집권 좌파 연합이 대통령 선거와 함께 치러진 총선에서 압승을 거뒀다고 9일 밝혔다. 이에 따라 역대 최다 득표율로 대통령에 당선된 첫 여성 대통령 클라우디아 셰인바움 대통령 당선인과 집권 여당의 국정 장악력이 크게 높아질 전망이다.

멕시코 여당인 국가재생운동(MORENA·모레나)의 마리오 델가도(51) 당 대표는 이날 자신의 X에 “(여당 연합이) 하원에서는 3분의 2가 넘는 과반을, 상원에서는 과반을 각각 차지할 것”이라며 “우리는 번영과 복지 공존 국가를 건설하기 위한 변화를 이어갈 것”이라고 썼다. 모레나·녹색당·노동당 좌파 연합은 500석으로 구성된 하원 의석의 3분의 2인 개헌선(334석)을 훨씬 웃도는 372석을 확보한 것으로 여당은 추산했다. 상원에서는 128석 중 좌파 연합이 83석을 확보할 것으로 집계했다. 이대로라면 개헌선(85석)에는 두 석 모자란다. 비례대표 의석 배분 검토와 재검표 등 절차를 거쳐 공개하는 공식 선거관리위원회(INE) 개표 결과는 나오지 않았으나, 현지 일간 라호르나다는 현지에서는 선관위 공식 결과와 이날 여당 측 발표 간 의석수 면에서 차이는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보도했다.

좌파 연합이 대선에 이어 총선까지 압승하며 9월부터 시작되는 차기 의회에서 영향력이 크게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70) 현 대통령이 내건 정책 중 의회에서 부결됐거나 위헌 결정이 났던 대법관 직선제 등을 개헌을 통해 재추진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민병기 기자 mingming@munhwa.com
민병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