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가장 좋아하는 대통령 노무현 31%…윤석열은?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2 20:0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대선 후보 시절 윤석열 대통령. 연합뉴스



노무현 전 대통령이 한국인이 역대 대통령 중 가장 좋아하는 대통령으로 뽑혔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2일 제시됐다.

한국갤럽이 지난 3월 22일부터 4월 5일까지 전국(제주제외) 만 13세 이상 남녀 1777명을 대상으로 면접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한국인이 가장 좋아하는 대통령’을 물은 결과, 노무현(31%), 박정희(24%), 김대중(15%) 전 대통령이 각각 1~3위로 나타났다.

이승만 전 대통령부터 윤석열 대통령까지 총 13명의 전·현직 대통령 가운데 노무현·박정희·김대중 전 대통령을 고른 응답자는 전체의 70%에 달했다.

이들 세 명의 전 대통령에 이어 문재인 전 대통령이 9%로 4위를 차지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2.9%를 기록했고, 이승만(2.7%), 박근혜(2.4%), 이명박(1.6%), 김영삼(1.2%), 노태우(0.4%) 전 대통령 순이다.

한국인이 가장 존경하는 역사 인물에는 이순신 장군이 꼽혔다. 이순신 장군은 14%로 1위를 차지했다. 이순신 장군은 지난 2014년, 2019년 갤럽 조사에 이어 2024년에도 1위를 기록했다. 2위는 조선조 4대 임금 세종대왕(10%), 3위는 5~9대 대통령 박정희(7%)가 차지했다.

10위 권 중 기업인은 한 명, 독립운동가가 세 명이며, 다섯 명은 정치·국방·외교 등 공직에 몸담았던 인물들이다. 부모님은 이번에 처음 상위권에 올랐다.

이외 1% 이상 응답된 존경하는 인물은 전 삼성전자 회장 이건희(2.9%), 신사임당(2.1%), 전 UN사무총장 반기문(1.6%), 19대 대통령 문재인, 유한양행 설립자 유일한(이상 1.1%), 삼성전자 회장 이재용(1.0%) 등이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