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조숙증 있나” 초등생 건강검진서 팬티 들춘 70대 의사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2 20:5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아이들의 하반신을 검진한 70대 의사. FNN 보도화면



일본의 한 초등학교에서 건강검진을 담당한 70대 의사가 아이들의 팬티를 들추고 확인하고 사건이 발생해 공분을 사고 있다. 이 의사는 "이 시기에는 성장과 성숙의 균형이 깨지는 경우가 많다. 이를 위해 2차 성징이 어떻게 나타나는지 살펴보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해명했다.

11일(현지시간) 일본 마이니치신문, FNN 프라임 온라인 등은 지난 4일 일본 군마현 미나카미의 한 초등학교에서 70대 남성 의사 A 씨가 건강검진 중 아이들의 속옷을 들추고 하반신을 보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군마현 교육위원회에 따르면 동네 마을 병원에 근무하는 소아과 의사 A 씨는 초등학교 두 곳에서 약 100명의 아동을 대상으로 건강 검진을 실시했다. 이후 학교와 교육위원회에는 "의사가 건강검진에서 아이의 속옷을 잡아당겨 하반신을 봤다"는 학부모들의 항의가 쏟아졌다.

남녀 구분 없이 전원 의사에게 배꼽 아래부터 성기 위까지 하복부를 보여줬고 심지어 A 씨가 성기 위쪽에 털이 났는지 확인하겠다면서 아이를 2~3회 만지기도 했다는 증언도 나왔다. 이에 대해 A 씨는 "하체를 만지지는 않았다. 배꼽 주변을 검진했을 뿐"이라고 부인했다. 다만 속옷을 들쳐 확인한 것은 인정하면서도 어디까지나 의료행위였다고 주장했다.

특히 A 씨는 "팬티를 들쳐 음모가 있는지 흘끗 봤을 뿐인데, 여자아이에게는 꽤 충격적이었을 수 있다. 그러나 그 정도로 충격받았을 거로 생각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이 정도 연령대가 되면 성조숙증이 발병할 위험이 있어 몸의 성장에 이상이 없는지 보기 위해 하복부를 검진했다"며 "하복부 검진은 1~2초밖에 걸리지 않았다. 이건 전문적인 관점에서 필요한 거고 하지 않는 것보다 하는 게 낫다"고 설명했다.

한편 교육위원회 담당자는 "향후 학교 건강검진 내용에 대해 아동과 보호자에게 사전에 알려 재발 방지에 힘쓰겠다"면서 새로운 의사로 변경하겠다고 밝혔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