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탁 막걸리 쓰지마”…영탁, 예천양조 상대 대법원 ‘승소’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2 09:13
  • 업데이트 2024-06-12 10:0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영탁

가수 영탁이 막걸리 제조사인 예천양조를 상대로 진행한 상품표지 사용금지에 대해 대법원이 영탁의 손을 들어줬다.

영탁 소속사 어비스컴퍼니는 12일 “예천양조는 허위사실을 유포해 아티스트의 명예를 실추시켰고 이후 오랜 기간 법적 다툼을 이어오다가 이번에 상품표기 사용금지에 대한 최종 승소로 아티스트의 권리를 지킬 수 있게 됐다”면서 “이로써 영탁은 예천양조와 광고 계약 종료 이후 불거진 모든 부분에 대해 최선을 다해 소명한 끝에 모든 의혹을 명명백백하게 가렸다”고 밝혔다.

한편 영탁은 지난 2020년 1월 TV조선 오디션 프로그램인 ‘미스터트롯’에서 ‘막걸리 한잔’을 불러 화제를 모았다. 예천양조는 방송 직후 ‘영탁’ 명칭의 상표권 출원 및 등록을 신청했고, 이후 ‘막걸리 한잔’ 영상을 유튜브에 무단 게재했다. 이에 영탁 측이 이의 제기 후 합의해 2020년 4월부터 1년간 모델 출연 계약을 진행했습니다. 그러다 같은 해 7월 특허청은 예천양조에 영탁 브랜드는 연예인의 예명과 동일하므로 상표등록을 할 수 없다는 통보를 받았고 최종 협상이 결렬됐다.

안진용 기자
안진용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