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치고 장구친 KIA 최형우…KBO 최다루타 신기록 달성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2 22:5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KIA의 최형우. KIA 제공

KIA 베테랑 타자 최형우(41)가 KBO리그 역대 최다 루타 1위에 올랐다.

최형우는 12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4 신한 쏠(SOL) 뱅크 KBO리그 SSG와의 원정경기에 4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장해 0-5로 뒤진 5회 초 2사 만루에서 2타점 좌전 적시타를 날렸다. 전날까지 개인 통산 4077루타로 이승엽 두산 감독과 동률을 이뤘던 최형우는 이 안타로 이 부문 단독 1위로 올라섰다.

최형우는 기세를 올려 5-5로 동점을 만든 6회 2사 1, 2루에서 1타점 역전 좌전 적시타를 날려 승부를 뒤집었다. 최형우의 방망이는 이후에도 거침이 없었다. 9-5로 달아난 7회 2사 2, 3루에서 쐐기 좌월 3점 홈런을 날렸다. 승부에 쐐기를 박는 한방. 최형우는 이날 홈런 포함 6타수 3안타 6타점 1득점을 남겼다. 6타점은 최형우의 개인 최다 타점 타이. 삼성 소속이었던 지난 2012년 6월 12일 대구 한화전 이래 정확히 12년 만이다. 아울러 최형우는 통산 최다 루타를 4083개로 늘렸다.

최형우의 활약을 앞세운 KIA는 13-7로 이겼다. 시즌 38승째(1무 27패)를 챙긴 KIA는 LG(38승 2무 28패)를 반 경기 차로 제치고 다시 1위에 올랐다.

최형우는 방출의 설움을 이겨낸 ‘오뚝이’. 전주고를 졸업한 최형우는 2002년 삼성에서 데뷔한 후 2004년까지 고작 6경기에 출전했고, 2005년 방출됐다. 갈 곳이 없었던 최형우는 건설 공사 현장에서 일용직을 전전했다. 그러다가 어렵사리 퓨처스리그(2군) 경찰청 야구단에 들어갔고, 원래 포지션인 포수에서 외야수로 전업했다.

이후 야구 인생이 술술 풀렸다. 최형우는 2007년 퓨처스리그에서 도루를 제외한 타격 전 부문의 타이틀을 차지하며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했고, 2008년 삼성에 재입단해 그해 신인왕에 등극했다. 2011년부터 2014년까지 삼성의 통합 우승을 이끈 최형우는 2017년 KBO리그 최초로 100억 원 몸값 시대를 열며 KIA로 이적했고, 그해에 우승을 이끌며 ‘우승 청부사’라는 별명을 얻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KIA의 최형우. KIA 제공

KBO리그를 대표하는 타자로 발돋움한 최형우는 불혹의 나이에도 변치 않는 방망이 솜씨를 자랑 중이다. 특히 KBO리그 기록을 연달아 갈아치우고 있다. 지난해엔 이승엽 감독(1498타점)을 제치고 프로야구 최초로 통산 1500타점 고지를 밟았다. 최형우는 경기 뒤 취재진의 축하 인사에 "특별한 건 없다. 그래도 꾸준하게 했다는 생각이 들고, 이것을 자부할 수도 있을 것 같다. 어떻게 보면 꾸준하다는 말이 제일 어렵다. 17∼18년을 꾸준하게 잘 달려왔다고 칭찬해 주고 싶다"고 활짝 웃었다. 그러면서 "기록에 관심이 정말로 없다. 오늘 무안타를 쳐도 팀이 이기면 좋다. 젊었을 때와는 틀리다. 개인 기록엔 관심이 없다"고 덤덤하게 설명했다.

이날 KIA는 3회까지 0-5로 끌려갔으나 4회 2점을 추가한 뒤 5회 대거 4점을 추가하면서 승부를 뒤집었고, 7회엔 최형우의 홈런포 등 장단 6안타와 3개의 볼넷을 곁들여 대거 7점을 추가 승부를 결정지었다. 이범호 KIA 감독은 "최형우 선수 대기록 달성을 축하한다. 오늘 경기에서도 최형우가 왜 해결사인지 여실히 보여준 경기였다고 생각한다. 베테랑의 면모를 잘 보여주고 있고, 후배 선수들도 잘 보고 배웠으면 한다"고 최형우를 향한 특급 칭찬을 남겼다.

인천 = 정세영 기자
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