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원 “한동훈 안 나오면 유튜버…떨어지면 사람 취급 못 받아”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3 18:1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윤성호 기자



김재원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당대표 출마가 유력한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에 대해 "당연히 선거에 나올 것으로 예상한다"며 "당대표에 안 나오면 자신의 정치적 기반은 완전히 없어진다고 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다만 김 전 최고위원은 "낙선하면 별로 사람 취급 못 받고 (대통령과 관계회복 여부도) 소용없게 된다"고 평가했다.

13일 정치권에 따르면 김 전 최고위원은 전날 MBC라디오 ‘권순표의 뉴스 하이킥’에서 한 전 위원장에 대해 "이렇게까지 현실에 참여했다가 선거에도 안 나오고 이렇게 하겠다면 유튜브 하는 게 낫다"며 한 전 위원장의 출마를 기정사실화했다.

다만 김 전 최고위원은 "출마하면 제일 유력한 당권주자임을 저도 느끼지만 그렇다고 해서 출마하면 무조건 된다 그런 입장은 아니다"며 "당내에 나경원, 원희룡, 안철수 등의 대항마가 있다"고 주장했다.

진행자의 "윤 대통령과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과의 관계는 물 건너갔나, 아니면 아직은 운명공동체인가"라는 질문에는 "굉장히 소원해진 것은 틀림없는 사실"이라면서 "한동훈 위원장이 윤석열 대통령과의 관계를 다시 어느 정도 복원시키지 않으면 정치적으로 굉장히 어려움에 처하기 때문에 당대표로 당선되면 대통령과 좋은 관계를 유지할 수 있는 기회가 올 수 있으리라고 본다"고 평가했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