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체처럼 버려진 따릉이 6대…경찰 용의자 추적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3 21:3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성북구 성북천 성북3교 아래 쪽에 버려진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 블라인드 앱 캡처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 6대가 성북구 성북천에 버려진 채 발견돼 이유에 관심이 쏠린다. 경찰은 즉각 용의자 추적에 나섰다.

13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성북경찰서는 지난 9일과 12일 두 차례 신고를 받고 따릉이를 성북천에 버린 용의자를 찾고 있다. 따릉이가 버려진 곳은 성북3교 아래쪽이다. 이 같은 사실은 X(옛 트위터) 등 SNS에 5~6대의 따릉이가 성북천에 버려져 있는 사진이 올라오며 화제가 됐다.

경찰은 용의자를 찾는 한편 신고가 접수된 두 사례 용의자가 동일범의 소행인지 등을 확인할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버려진 따릉이는 서울시가 수거한 상태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