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원래 내가 살던 삶”…BTS 진, 감격스러운 복귀 신고식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3 21:2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방탄소년단 진

"이게 원래 내가 살던 삶이었지!"

군복무를 마친 후 처음으로 팬덤 아미 앞에 선 그룹 방탄소년단의 멤버 진은 이렇게 말하며 ‘사회인’으로 돌아온 기쁨을 만끽했다.

진은 13일 오후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일대에서 진행된 ‘방탄소년단 2024 페스타’에 참석했다. 만기 전역한 지 하루 만이다. 그는 이날 오후 실내체육관에서 진행된 1부 행사 ‘진’s Greetings’에서 1000명의 팬들과 포옹을 나누며 진하게 재회했다. 이어 오후 8시부터 진행된 2부 ‘2024년 6월 13일의 석진, 날씨 맑음’에서는 그리워하던 무대에 올라 4000명의 팬들과 호흡했다.

객석을 가득 메운 팬들은 ‘김석진’을 연호했고, 잠시 후 말쑥한 감색 정장 차림에 자전거를 탄 진이 무대에 등장했다. 그는 자신의 첫 솔로 싱글 ‘애스트로넌트(Austronaut)’로 복귀 신고식을 치렀다.

"그립고 그립던 집에 돌아왔다. 너무 떨린다. 재데뷔한 느낌"이라고 운을 뗀 진은 감격에 겨운 듯 떨리는 목소리로 "(노래하기가) 너무 힘들다. 얘들아 어딨니? (멤버들) 보고싶다"라고 아직 군복무 중인 멤버들을 찾으며 엄살을 부렸다. 무대를 한 바퀴 돌며 아미들과 일일이 눈맞춤한 그는 "아미들이 함성을 주니까 마음이 정말 편안해진다. 보고만 있어도 충분하다는 생각이 든다"면서 "이게 원래 내가 살던 삶이었지"라며 미소지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방탄소년단 진

이 날 진은 군복무 기간 중 유행했던 여러 챌린지에 도전했다. 쑥스러움을 감추지 못하던 그는 "나 어제까지 군인이었다"면서도 다양한 챌린지를 안정적으로 소화했다. 이어 그는 지난 2021년 발표한 ‘슈퍼참치’ 무대를 팬들 앞에서 처음 선보였다. BTS의 정규 4집 수록곡 ‘문’을 엔딩곡으로 고른 진은 "여기가 내 집이구나, 내가 있어야 하는 곳이구나 느꼈다"면서 "떨어져 있던 시간이 무색할만큼 한결같은 모습으로 기다려주셔서 감사하다. 앞으로 저도 아미 곁에 항상 머물면서 여러분의 빛이 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이 날 행사에서는 병역의 의무를 다하고 있는 멤버들의 손편지가 VCR로 공개됐다. 제이홉은 오는 10월 제대하고, 내년 6월에는 모든 멤버가 사회로 돌아온다.

안진용 기자
안진용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