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 석유 매장 가능성 신뢰 안 해” 60%[한국갤럽]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4 11:55
  • 업데이트 2024-06-14 14:4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3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브리핑실에서 열린 국정브리핑에 참석해 동해 석유·가스 매장과 관련해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북 포항 영일만 앞바다 석유·가스 매장 가능성에 대해 국민 60%가 신뢰하지 않는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4일 제시됐다.

한국갤럽이 지난 11~14일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전화조사원 인터뷰한 결과에 따르면 동해 석유·가스 매장 가능성 발표를 신뢰한다는 응답은 28%, 신뢰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60%로 집계됐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3일 “포항 영일만 앞바다에서 140억 배럴에 달하는 석유와 가스가 매장돼 있을 가능성이 크다는 물리 탐사 결과가 나왔다”고 발표한 바 있다.

함께 조사된 윤 대통령 지지율은 20% 중반을 회복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은 윤석열 정권 출범 후 최저로 추락한 것으로 나타나 민주당의 독주에 대한 비판여론이 확산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실제 윤 대통령의 직무수행 긍정 평가는 2주 전보다 5%포인트 오른 26%, 부정 평가는 4%포인트 내린 66%로 조사됐다. 한국갤럽은 “긍정 평가 이유에서 외교 언급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정당 지지율은 국민의힘 30%, 더불어민주당 27%, 조국혁신당 11%, 개혁신당 4%, 진보당, 새로운미래 각각 1%였다. 국민의힘 지지율은 2주 전과 동일했고, 민주당 지지율은 2%포인트 하락했다. 특히 이번 민주당 지지도는 현 정부 출범 후 최저치다.

한편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 가상번호 무작위 추출,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응답률은 11.0%였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의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