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와 합병 앞두고…이마트에브리데이 첫 희망퇴직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4 08:28
  • 업데이트 2024-06-14 11:5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마트 사옥. 이마트 제공



오는 15일 정용진 신세계그룹 회장의 취임 100일을 하루 앞두고, 이마트의 기업형 슈퍼마켓(SSM) 자회사인 이마트에브리데이의 희망퇴직 단행 소식이 유통업계에 알려졌다.

14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이마트에브리데이는 전날 근속 15년 이상 사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 시행을 알렸다. 근속 25년 이상은 기본급의 44개월, 근속 15∼24년은 33개월 상당의 특별퇴직금을 각각 받는 조건이다. 여기에 더해 2800만 원의 전직 지원금과, 퇴직 후 10년간 5∼7%의 에브리데이 쇼핑 할인 혜택(700만 원 한도)도 함께 제공한다. 퇴직 희망 직원은 오는 24일까지 신청할 수 있으며, 대상자로 선정된 직원은 오는 30일 자로 퇴직하게 된다.

이마트에브리데이가 희망퇴직을 시행하는 것은 2011년 이마트에 인수된 이래 처음이다. 이마트에브리데이는 다음 달 1일 자로 이마트에 흡수 합병된다. 유통업계에선 이번 희망퇴직을 합병 법인 출범에 앞서 조직을 쇄신하기 위한 목적으로 보는 시각이 많다. 앞서 이마트도 지난 3∼4월 근속 15년 이상 직원을 대상으로 창사 이래 첫 전사적 희망퇴직 신청을 받은 바 있다.

지난해 9월 취임한 한채양 이마트 대표는 이마트와 이마트에브리데이, 편의점 자회사인 이마트24 등 3사 공동 수장을 맡아 통합 시너지 창출에 힘써 왔다. 이마트와 이마트에브리데이 간 합병과 희망퇴직도 그 일환이다. 이마트에브리데이는 1974년 설립 후 해태유통, 킴스클럽마트 시절을 거쳐 2011년 이마트가 인수했다. 지난해 말 기준 230개의 직영 슈퍼마켓과 23개의 가맹슈퍼마켓을 운영하고 있다. 직원 수는 3000여 명이다. 지난해 연간 매출 1조4074억 원, 영업이익 188억 원을 각각 기록했다.

노기섭 기자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