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눈에는 눈’ 강경대응 고집은 국민 피해” 윤정부 대북정책 맹공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5 09:30
  • 업데이트 2024-06-15 09:4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14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공직선거법 관련 재판에 출석하기에 앞서 취재진 앞에서 입장을 말하던 중 사람들을 향해 조용히 해줄 것을 요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6·15 선언 24주년 맞아 페북서 北 오물풍선-南 확성기 재개 언급
“힘겹게 쌓은 평화 흔들려…김대중 대통령의 공동선언 정신 절실”


언론을 “검찰의 애완견”이라며 법원 판결 및 검찰 기소 보도에 불만을 표출했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최근 북한의 대남 오물 풍선 살포에 따른 윤석열 정부의 대응을 비판했다.

6.15 선언 24주년을 맞은 이날 이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힘겹게 쌓아 올린 평화가 한없이 흔들리고 있다”며 “남북 사이에 오물 풍선과 전단지가 오가더니 한반도 평화의 안전장치였던 9.19 군사합의가 효력 정지되고 대북 확성기 방송마저 재개됐다. 마치 냉전 시절로 회귀한 듯한 위기 상황이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대중 대통령께서 남긴 6.15 공동선언의 정신이 어느 때보다 절실한 시기”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우리 정부에도 요청한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은 국가의 제1의무이다. 남북 간 소통채널이 단절되고 안전핀마저 뽑힌 상황에서 ‘눈에는 눈, 이에는 이’식의 강경대응만 고집하면 그로 인한 피해는 오롯이 접경지역 주민과 국민의 몫으로 돌아올 것이다”고 강조했다. 북한에 대해서는 “북한은 국제적 고립만 자초할 무모한 도발행위를 중단하고 6.15 공동선언의 정신을 되찾아라. 항구적 평화 체제 구축만이 유일한 공존과 번영의 길임을 24년 전에 이미 확인하지 않았느냐”고 언급했다.

이 대표는 14일 검찰이 ‘쌍방울 그룹 불법 대북 송금’ 사건과 관련해 자신을 제3자 뇌물 혐의 등으로 기소한 데 대해 “있을 수 없는 희대의 조작 사건”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중앙지법 형사34부(재판장 한성진) 심리로 열린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 재판에 출석하며 “동일한 사건에 대해 동일한 법원의 다른 재판부가 전혀 다른 판단을 해서 상반된 결론이 났다”며 “왜 이런 점에 대해서 우리 언론들은 한 번도 지적하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검찰이라고 하는 국가 권력기관이 사건을 조작하고, 엉터리 정보를 제공하면 그걸 열심히 받아쓰고 조작은 하지만, 그에 반하는 객관적인 사실이 나오더라도 전혀 그 점에 대해 관심을 갖지 않는다”며 “(언론이) 진실을 보도하기는커녕 마치 검찰의 애완견처럼 주는 정보를 받아 열심히 왜곡·조작을 하고 있지 않으냐. (이런 언론이) 왜 보호받아야 하느냐. 언론의 본연 역할을 벗어난 잘못된 태도들 때문에 이 나라의 민주주의가 훼손되고 진실은 바닷속에 가라앉는다”고 말했다.

염유섭 기자
관련기사
염유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