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분향소’ 499일만에 서울광장 떠난다…오세훈 “가슴아픈 사고 없어야”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5 15:51
  • 업데이트 2024-06-15 15:5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이태원 참사 분향소 찾아 유가족 위로하는 오세훈 시장 오세훈 서울시장이 15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 마련된 10·29 이태원 참사 희생자 합동분향소를 찾아 유가족들을 위로하고 있다.뉴시스



15일 오후 ‘10·29 이태원 참사 분향소 이전 행사’ 열려
일부 유가족 오 시장에게 “왜 이제야 왔냐” 눈물 터뜨려


서울광장에 설치된 이태원 분향소가 새로운 곳으로 이전한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안전한 서울시를 만드는 것이 진정한 추모로 새로운 시작”이라고 밝혔다.

오 시장은 15일 오후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서 열린 ‘10·29 이태원 참사 분향소 이전 행사’에 참석했다. 오 시장의 방문은 다음날 있을 분향소 이전을 앞두고 이뤄졌다. 오 시장은 유가족들과 만나 악수를 나눴다. 이날 일부 유가족들은 “왜 이제야 왔냐”, “생색내러 오셨냐”며 눈물을 터뜨렸다.

오 시장은 “진작에 왔어야 했는데 죄송하다”며 “오늘 이렇게 온 게 의미가 없다는 말씀도 일리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유가족 대표께 따로 뵙고 싶다는 말씀도 여러 차례 전달드렸지만, 유가족 여러분을 직접 만나는 건 당분간 자제해 줬으면 좋겠다는 취지의 얘기를 전해 듣고 직접 못 만나 뵀다. 오해가 없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5일 이태원참사유가족협의회·시민대책회의는 서울시와 협의해 오는 16일 서울광장 분향소를 서울시청 인근 실내 기억·소통 공간으로 이전하기로 합의했다. 서울광장에 분향소를 세운 지 500일을 하루 앞둔 날이다. 정확한 위치는 서울시청 인근 부림빌딩 1층 실내다. 해당 공간은 분향소가 아닌 이태원 참사에 대해 기억하고, 유가족 간 위로와 치유, 소통의 공간, 시민들과 연대하는 공간으로 조성·운영될 예정이다.

오 시장은 분향소 이전에 대해 “우리가 보낸 이 젊은이들을 좀 더 안정되게 기릴 수 있는 장소가 마련이 되고 또 그리로 이전을 해주셔서 저희들이 앞으로 모시기에도 용이해질 것 같다”며 “오늘이 새로운 시작이라고 생각하고, 서울시는 끊임없이 여러분과 소통하면서 무엇이 필요한지 말씀해 주시면 그때그때 최대한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오 시장은 “다시 한번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경위가 어떻든 자주 못 뵌 것은 다 저희 불찰이라고 생각한다. 자주 뵙겠다”고 말했다. 전일 오시장은 “안전한 서울시를 만드는 것이 진정한 추모이자 가장 깊은 위로라는 생각으로 가슴 아픈 사고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제교 기자
이제교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