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우드 스타 총출동에 바이든 389억 모금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6 06:1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5일 대선 자금모금 행사 참석을 위해 딸 애슐리와 함께 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 공항에 도착한 뒤 차량에 타기 위해 걸어가고 있다. AFP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줄리아 로버츠와 조지 클루니 등 할리우드 스타들이 출동한 모금 행사에서 400억 원 가까운 금액을 모금했다.

15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로스앤젤레스(LA)에서 이들 배우를 비롯해 코미디언 지미 키멀,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대규모 후원 행사를 연다. 캠프 측은 이번 행사로 이미 2800만 달러(약 389억 원)의 후원금이 들어왔으며, 이는 민주당 대선 캠페인 상 역대 최대 규모라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행사 참석을 위해 이탈리아에서 개최된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직후 곧바로 LA행 에어포스원에 올랐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3월 뉴욕에서 오바마·클린턴 전 대통령과 후원 행사를 개최해 2600만 달러 가량의 금액을 모금한 바 있다.

민병기 기자
민병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