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위 소속 민주당 의원들, 서울대 의대 교수들 면담…“의대증원 국회서 짚을 것”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6 14:4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박주민(오른쪽) 위원장과 의원들이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열린 ‘복지위 서울대 교수 비대위·집행부 현장 간담회’를 마치고 나서고 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야당 의원들이 서울의대·병원의 무기한 휴진을 하루 앞둔 16일 서울대병원 비상대책위원회와 병원 집행부를 잇달아 면담했다.

비대위는 이날 "정부가 전공의에 대한 행정조치를 취소하고, 상설 의·정 협의체를 구성하며, 의대 정원과 관련해서는 의료계와 논의를 해달라는 것이 정리된 입장"이라고 했다고 복지위 민주당 간사인 강선우 의원이 면담 종료 후 기자들에게 전했다.

이에 민주당 소속 박주민 복지위원장은 "의·정 협의체 구성에 원칙적으로 찬성한다"고 밝혔으며, 정부가 의대 정원을 의료계와 논의해야 한다는 데에도 뜻을 같이했다고 강 의원은 덧붙였다.

김영태 서울대병원장 등 병원 집행부도 비대위와 뜻이 크게 다르지 않았다는 게 강 의원 설명이다.

비대위는 윤석열 정부가 의대 정원을 늘리는 과정의 여러 문제점을 국회가 빠짐없이 짚어달라고 요구했고, 박 위원장도 긍정적으로 답했다고 강 의원은 전했다.

앞서 복지위는 의대 증원 과정의 문제점과 집단 휴진 사태 대책을 따지기 위해 오는 19일 전체회의에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 이기일·박민수 1·2차관의 출석을 요구한 바 있다.

강 의원은 "복지부 장·차관들이 아마 19일 회의에 나오지 않을 걸로 본다"며 "나오지 않는다면 다시 한번 증인으로 출석 요구를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전에는 상임위 기관장 출석 요구였지만 증인 출석은 청문회로 요구할 수 있을 것"이라며 "출석 요구 대상도 확대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윤정아 기자
윤정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