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심 잡는’ 우원식 의장, ‘민주당 단독 원구성’ 주장에 “여야 협의” 강조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6 18:58
  • 업데이트 2024-06-16 19:0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우원식 국회의장. 연합뉴스



우원식 국회의장은 16일 여야 대립으로 제22대 국회 원(院) 구성이 완료되지 못하는 상황과 관련해 “여야 간의 협의를 지켜보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일각에서 단독으로라도 18일 본회의를 열어 공석인 7명의 상임위원장을 선출, 원 구성을 마쳐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지만, 우 의장은 여야 합의가 우선이라는 방침을 거듭 확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서울광장 이태원참사 희생자 분향소를 찾은 우 의장은 기자들이 ‘민주당에서 18일에 상임위원장 선출을 위한 본회의를 열자는 요청이 있었나’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우 의장은 ‘본회의를 빨리 개최하자는 민주당의 주장에 대해 의장으로서 어떻게 생각하나’라는 물음에도 “지금 (여야가) 협의하고 있다”고만 답했다.

이와 관련, 국회 관계자는 “상임위원장 18개 가운데 민주당 몫인 11곳은 이미 선출이 끝났다”며 “나머지 7곳은 국민의힘 몫인데, 국민의힘 의견을 무시하고 투표를 강행하기에는 국회의장으로서도 부담이 되는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 의장이 당장 야권 단독으로 본회의를 열 가능성은 크지 않아 보인다”고 말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여야 간 합의 도출을 최우선으로 하겠지만, 국회 파행에 대한 비판 여론이 많은 만큼 계속 시간을 끌기도 힘든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윤정아 기자
윤정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