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5000억으로 시추하겠다는 尹정권…주거·의료에 써야 선진국”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7 01:0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와 서왕진 조국혁신당 정책위의장이 지난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다음 달 20일 전당대회 앞두고 PK서 당원 확보 총력전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이 발표한 동해 석유·가스 탐사시추 계획과 관련해 "동해에 시추공 5개를 박는 데 쓰는 5000억 원을 거기에 쓸 것인지, 공공임대주택에 쓸 것인지 생각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17일 조국혁신당에 따르면, 조 대표는 16일 오후 경남 창원대에서 열린 당원과의 대화에서 조국혁신당이 개헌 헌법 전문에 포함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사회권 선진국’에 대해 설명하며 이같이 밝혔다. 조 대표는 "네덜란드 등 복지국가를 보면 사실혼인지 정식 결혼인지 법적 관계를 묻지 않고 면적이나 기간을 선택해 공공임대주택을 제공하고 있다"며 "고품질 공공임대주택을 나라가 제공하니 젊은 친구들이 아이 키우는 문제에서 자유로워지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윤석열 정권은 5000억 원을 가지고 시추를 하겠다는 것인데 그 돈을 주거, 보육, 의료 등에 쓰자는 게 사회권 선진국"이라고 주장했다. 조 대표는 종점 변경 특혜 의혹이 있는 서울-양평고속도로에 대해서도 "양평고속도로가 휘어진 것 아실 거다. 이 또한 우리 예산이고 국민이 내는 세금"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조 대표는 15일 부산 방문에서는 당원들과 만나 윤 대통령 임기를 거론하며 "탄핵과 개헌은 ‘투 트랙’으로 갈 것"이라며 "정치는 생물이기 때문에 두 가지 상황을 동시에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 대표는 "윤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 기록이 결국 이승만 전 대통령의 45회 기록을 넘길 것이고, 그때는 국민들 인내심이 바닥을 드러낼 것"이라고 확신했다.

조 대표와 조국혁신당 의원들은 부산 부산국제영화제(BIFF) 광장, 울산 대왕암공원, 창원 용지호수공원 등 방문 도시마다 유동 인구가 많은 지점을 찾아 당원 가입을 유도하는 ‘당원 배가운동’을 했다. 조국혁신당은 당 대표와 최고위원을 선출하는 다음 달 20일 전당대회 전까지 당원을 최대한 많이 확보하는 데에 공을 들일 계획이다.

노기섭 기자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