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도 고개 숙인 최태원 “재산분할서 명백한 오류…상고 안할 수 없다”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7 12:00
  • 업데이트 2024-06-17 15:2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17일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노소영 아트나비센터 관장과의 이혼소송·재산분할 항소심 판결 관련 공식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뉴시스



“개인적인 일로 심려끼쳐 사과…그룹 모든 구성원 명예와 긍지 실추”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17일 자신의 이혼 소송 항소심 판결과 관련 “재산분할에 관해 객관적이고 명백한 오류가 발견됐다”며 “저는 이번에 상고를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SK서린사옥에서 열린 재판 현안 관련 설명 자리에 직접 나와 이같이 밝히며 “먼저 개인적인 일로 국민께 걱정과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사과드린다”고 했다. 그는 허리를 굽혀 90도로 인사를 했다.

이날 자리는 SK그룹과 최 회장의 법률대리인 측이 항소심 재판에서 발견된 오류를 취재진에게 설명하기 위해 사전 공지 후 마련됐다. 최 회장은 전날 밤까지 참석 여부를 고민하다가 직접 입장을 밝히기 위해 참석을 최종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17일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노소영 아트나비센터 관장과의 이혼소송·재산분할 항소심 판결 관련 공식 입장을 발표하며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최 회장은 “(재산 분할 관련) 오류는 주식이 분할 대상이 되는지, 얼마나 돼야 하는지에 대한 전제에 속하는 아주 치명적이고 큰 오류라고 들었다”며 “‘SK 성장이 불법적인 비자금을 통해 이뤄졌다’, ‘6공화국 후광으로 사업을 키웠다’는 판결 내용이 존재하고 있는데 이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저뿐만 아니라 SK그룹 모든 구성원의 명예와 긍지가 실추되고 훼손됐다고 생각한다”며 “이를 바로잡고자 상고를 택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최 회장은 이어 “부디 대법원의 현명한 판단이 있기를 바라고, 이를 바로잡아주셨으면 하는 간곡한 바람”이라며 “앞으로 이런 판결과 관계없이 제 맡은 바 소명인 경영 활동을 좀 더 충실히 잘해서 국가 경제에 보탬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블룸버그통신은 칼럼을 통해 “한국 최대 대기업 중 하나가 적대적 인수합병의 표적이 될 수 있다”며 “최 회장의 SK에 대한 지배력은 약해질 수 있다”고 전망한 바 있다. 이런 우려에 대해 최 회장은 “수많은 고비를 넘어왔고 이런 문제점을 충분히 풀어나갈 역량이 있다”며 “적대적 인수합병이나 위기로 발전되지 않게 예방해야 하는 문제도 있겠지만, 설사 그런 일이 생긴다고 해도 막을 역량이 존재한다. 너무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자신했다.

노기섭 기자
  • # 최태원
  • # 이혼
  • # 상고
  • # 재산분할
  •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