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기꾼 등친 조폭…‘라임 사태’ 김봉현 돈 ‘세탁해 준다’더니 꿀꺽한 조폭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7 09:14
  • 업데이트 2024-06-17 09:2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라임자산운용(라임) 사태’의 핵심 인물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지난 2022년 9월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추가 혐의 관련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법정을 나오고 있다. 뉴시스



세탁 맡긴 돈 40억 환전상에서 현금으로 바꿔 ‘꿀꺽’
주범 징역 2년… 공범 2명에 각각 1년 6월과 집유
김봉현, 신고 어려운 불법자금 도난에 ‘차명 신고’


‘라임 환매 사태’의 핵심 인물인 김봉현(50)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돈세탁을 부탁한 수십억대 횡령금을 가로챈 후배 조직폭력배에게 징역형이 선고됐다.

1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1단독 이춘근 부장판사는 특수절도 혐의로 기소된 주범 A(49)씨에게 징역 2년을 선고했다.

범행에 가담한 지인 B(45) 씨에게는 징역 1년 6개월을, A 씨의 동생 C(45) 씨에게는 징역 1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절도 범행을 조직적으로 분담했고 액수가 거액이며 대부분이 반환되지 않은 점 등을 보면 엄중한 처벌이 불가피하다”며 “김 전 회장이 피고인들과 합의해 처벌을 원치 않은 점, A 씨가 김 전 회장에게 3억원을 반환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판시했다.

다만 재판부는 일부 범행을 도운 혐의를 받는 2명에 대해서는 고의성이 증명되지 않았다는 등의 이유로 무죄를 선고했다.

A 씨 등은 2019년 1월께 김 전 회장이 횡령한 수원여객 자금 241억원 중 40억원을 세탁한 뒤 가로챈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김 전 회장은 당시 경찰 수사망이 좁혀오자 ‘충장OB파’에서 한솥밥을 먹은 조직원 A 씨 등에게 40억원의 수표를 주고 현금으로 세탁하라고 지시했다.

A 씨 등은 이를 명동 환전상에서 수수료를 제외한 현금 34억 원으로 바꿨다.

하지만 이들은 이미 딴마음을 먹고 있었다. 불법적인 돈인 만큼 가로채더라도 김 전 회장이 신고하지 못하리라는 생각으로 ‘설계’를 했다.

A 씨는 돈을 전달하는 자리에서 “경찰에 추적당할 가능성이 높다”며 김 전 회장이 차를 바꿔 타도록 했다.

바뀐 차량의 보조 열쇠를 가지고 있던 A 씨 일당은 새벽 시간대 김 전 회장이 묵는 서울 강남 호텔에 주차된 차에서 현금이 든 여행 가방을 탈취했다.

김 전 회장은 직접 신고를 주저하긴 했으나 결국 회사 직원을 시켜 차명으로 도난 신고를 했고, 이들은 수사 기관에 덜미를 잡혔다.

김 전 회장은 2018년 10월∼2020년 3월 수원여객 자금 241억 원과 라임자산운용이 투자한 스타모빌리티 자금 400여억 원, 재향군인상조회 보유자산 377억 원 등 1천억원이 넘는 돈을 횡령한 혐의로 지난해 말 징역 30년과 769억 원 추징 명령이 확정됐다.

보석 상태로 1심 재판을 받던 그는 2022년 11월 결심공판 직전 도주했다가 48일 만에 붙잡혔고, 이후 수감 생활 중 탈옥 계획을 세운 사실도 드러나 별도 기소되기도 했다.

박준우 기자
  • # 김봉현
  • # 라임 사태
  • # 조폭
  • # 돈세탁
  • 박준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