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근, 송영길 향해 “이제라도 돈봉투 진실을 말해 달라”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7 16:1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송영길 소나무당 대표가지난 3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재판에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송영길에게 공개 편지…"저한테 듸집어씌운 것이라면 바로잡아달라"


이정근 전 더불어민주당 사무부총장이 2021년 민주당 전당대회 돈봉투 의혹과 관련해 송영길 소나무당 대표(전 민주당 대표)에게 "이제라도 진실을 말해달라"고 공개 편지를 보냈다.

이 전 부총장은 17일 공객된 편지를 통해 송 대표에게 "이정근 개인의 일탈행위가 구체적으로 무엇이냐"며 "근거가 있으면 제시해달라. 저한테 뒤집어씌운 것이라면 바로잡아달라"고 말했다. 송 대표가 지난해 4월 귀국하며 돈봉투 의혹과 관련해 ‘이정근의 개인적 일탈’이라고 밝힌 것을 거론한 것이다.

이 전 부총장은 "대표님의 ‘일탈’ 발언 이후 저에게 모든 혐의를 덮어씌우자고 모의라도 한 듯이 ‘일탈’ 발언을 신호탄 삼아 이성만·강래구·조택상 등이 한목소리로 저를 지목하고, 저에게 몽땅 뒤집어씌웠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제가 ‘돈 달라 징징거렸다’는 저급한 표현으로 저를 포함해 대중을 기만했다"며 "녹취록이 공개되고, 사건의 실체가 밝혀지고 있다. 모두 비겁한 적반하장 겁쟁이들이었음도 드러나고 있다"고 했다. 그는 송 대표를 향해 "이제라도 진실을 밝혀 제게 함부로 투척하신 낙인을 깨끗이 지워달라"며 "일탈행위라는 발언의 진실규명을 요구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사업가로부터 거액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로 징역 4년2개월을 확정받아 복역 중인 이 전 부총장은 지난달 29일 송 대표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송 대표가 민주당 돈봉투 의혹 전반을 알고 있었으며 자신에게 유리한 방향으로 위증하도록 교사했다는 취지로 주장했다.

이현웅 기자
이현웅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