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지공장 배관실서 10대 근로자 숨져 경찰 조사 나서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7 17:05
프린트
경찰, 국과수 부검결과로 중대재해처벌법 여부 판단


전주=박팔령 기자



전북 전주의 한 제지공장 배관실에서 10대 근로자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17일 전주덕진소방서와 덕진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전 9시 22분쯤 전주시 덕진구 팔복동의 한 제지공장에서 근로자 A(19) 씨가 쓰러진 채 발견됐다.

A 씨는 배관 점검을 위해 홀로 배관실에 갔으며, 이후 A 씨와 연락이 되지 않자 이를 이상하게 여긴 동료가 배관실에서 쓰러진 A 씨를 발견했다. A 씨는 출동한 소방대원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경찰 관계자는 "사인 규명을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해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며 "부검 결과를 바탕으로 중대재해처벌법 위반 여부가 있을 경우 철저히 수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팔령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