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역 일대, 교통·문화 중심지로 탈바꿈한다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7 17:0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역 전경.서울시청 제공



공간개선 마스터플랜 수립…"국가중앙역 위상 걸맞은 매력공간으로"


하루 30만 명 이상이 오가는 서울의 관문인 서울역 일대가 교통·문화허브이자 대한민국 수도를 대표하는 중심 공간으로 거듭난다.

서울시는 ‘광화문∼용산∼한강’ 국가 상징축을 잇는 대대적 공간 재편계획인 ‘서울역 일대 공간개선을 위한 마스터플랜’ 수립에 착수한다고 17일 밝혔다. 시는 서울역 광장·보행체계·교통환경 개선 등 분야별로 단계적 실행전략을 마련해 실행 가능한 단기 사업부터 장기적 관점에서 추진할 사업까지 체계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시는 공간 단절을 극복하고 재편을 통해 시민 중심의 매력 공간으로 조성하고, 입체적 교통환승체계를 구축해 편리한 교통 환경을 제공할 방침이다. 또 역사·상징성 회복과 국가 중앙역으로서 위상 정립 등의 내용도 마스터플랜에 담아낼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현재 서울역 일대의 다양한 개선점을 보완하면서도 특히 철도 지하화, 미래교통 수요 등 향후 변화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마스터플랜 구상에 나서게 됐다"고 설명했다.

주요 세부 계획으로는 △서울역 광장 확대·개편과 광장 이용행태 개선 △서울역 일대 평면 보행체계 개편 및 동서(서울역∼남산)·남북(광화문∼한강) 보행녹지축 조성 △서울역 주변 개발사업과 연계한 공간변화 △서울역 앞 교통환경 개선 및 효율적 광역교통 환승체계 구축 △서울역 민자역사 미관 개선 △문화역서울284 활성화 △철도지하화 연계 서울역 입체복합도시 조성 등이 있다.

시는 이달 마스터플랜 용역 입찰공고를 내고, 용역에 들어가 내년 안에 끝낼 예정이다. 조남준 서울시 도시공간본부장은 "서울역 일대는 서울의 얼굴이자 관문"이라며 "다양한 의견을 듣고 관계기관과 협력해 국가 중앙역의 위상에 맞는 매력적인 공간으로 재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군찬 기자
김군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