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정무부시장에 김병민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7 17:0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시청 제공



서울시는 민선 8기 후반기 대외협력 업무를 총괄할 정무부시장에 김병민(42·사진)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을 내정했다고 17일 밝혔다.

시 관계자는 "김 내정자에 대한 인사검증 절차가 진행 중이며, 절차가 완료되면 7월 1일 자로 임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 내정자는 경희대 경제통상학부를 나와 같은 학교 대학원에서 경영학 석사학위, 행정학 박사학위를 각각 취득했다. 국민의힘 서울시당 광진갑 당원협의회 위원장, 당 대변인, 대통령선거 윤석열 후보 대변인, 당 대변인, 최고위원 등을 역임했다.

지난 지방선거 당시 오세훈 후보의 캠프 대변인을 지냈고, 오 시장의 옛 지역구와 인접한 지역의 당협위원장도 거쳤기 때문에 오 시장의 생각에 대해 잘 이해하는 인사라고 시 관계자는 설명했다.

시는 "김 내정자는 최고위원, 당 대변인 등을 지내 언론 대응에 정통하고, 서민과의 소통능력이 강점으로 꼽힌다"고 내정 이유를 설명했다.

시에 따르면 정무부시장은 국회, 시의회 및 언론, 정당과 서울시 업무를 협의·조정하는 직위로, 시장이 임명하는 차관급 정무직공무원이다.

김성훈 기자
김성훈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