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동·강남 출퇴근 광역버스 22개 노선 조정… 29일부터 시행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7 17:0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 용인에서 서울 강남으로 운행하는 5개 노선 조정 변경안. 서울시청 제공



출·퇴근길 속도 향상을 위해 서울 강남과 명동을 지나는 광역버스 22개 노선이 29일부터 분산된다.

서울시는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경기도, 인천광역시와 협의해 광역버스 노선을 조정하기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조치는 지난달 초 정부, 수도권 2개 지자체와 합동으로 발표한 33개 광역버스 노선 조정안의 일환으로 그중 11개 노선은 지난달 16일부터 조정된 바 있다.

우선, 수도권과 강남을 오가는 20개 노선이 조정된다.

경기 용인과 서울 강남을 오가는 5개 노선(1560번, 5001번, 5001-1번, 5002B번, 5003번)은 퇴근길 강남대로 중앙버스전용차로 신논현→양재 방향 혼잡이 심해지는 것을 감안해 오후 시간대에는 강남과 신논현 정류장을 거쳐 바로 경부 고속도로로 진입하게 했다. 신논현→강남→양재IC→경부고속도로로 가던 것에서 강남→신논현→반포IC→경부고속도로로 바뀐다. 용인 거주 강남 직장인은 출근길에는 지금과 같은 정류장에서 타면 되지만 퇴근할 때는 반대편 정류장으로 가야 한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강남대로 중앙차로 운행 분산 조정안. 서울시청 제공



강남대로 중앙버스전용차로의 정체를 완화하기 위해 15개 노선은 일부 구간에서 가로변 차로로 조정된다. 인천 출발 노선(9500번, 9501번, 9802번), 고양 출발 노선(M7412번, 9700번), 김포(M6427번, 6427번), 파주(G7426번), 포천 출발 노선(3100번)은 강남대로 하행구간에서는 가로변 정류장에 선다. 다만, 양재에서 회차 이후 강남대로의 양재→신논현 방향 구간은 기존과 동일하다.

화성(동탄) 출발 노선은 ‘신분당선강남역(중)’ 정류장 대신 인근 가로변 정류장에 정차한 후 ‘뱅뱅사거리(중)’부터 중앙차로에 합류한다. M4403번, 4403번, 1551번, 1551B번, 8501번, 8502번이 대상이다.

성남에서 서울 명동으로 향하는 2개 노선(9003번, 9300번)은 혼잡이 심한 명동 일대와 남산1호터널을 우회하도록 회차 경로가 기존 남산1호터널에서 소월로로 바뀐다.

이번 광역버스 노선·정류장 조정으로 서울 도심 일대 교통흐름이 개선되고 출·퇴근길이 빨라질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윤종장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이용객 혼선을 최대한 방지하는 것은 물론, 시행 이후의 운영상황을 모니터링해 대광위 및 경기도 등 관계기관과의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광역버스 정책과 혼잡도 개선을 위한 대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정민 기자
이정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