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 3천 번다더니” 뿔난 연돈볼카츠 점주들…백종원 더본코리아 “사실 무근”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8 21:0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더본코리아 홈페이지 캡처.



백종원 대표가 이끄는 더본코리아가 가맹사업 브랜드 중 하나인 ‘연돈볼카츠’ 점주들이 최소한의 수익 보장을 요구하며 단체행동에 나선 것과 관련해 해명·반박 입장을 냈다.

더본코리아는 18일 입장문을 내고 "최근 일부 가맹점주들이 당사가 가맹점 모집 과정에서 허위·과장으로 매출과 수익율을 약속했다는 등의 주장을 개진한 것을 인용한 보도가 있었다"며 "그러나 일부 가맹점주들의 이런 주장은 명백히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이어 더본코리아는 "연돈볼카츠 가맹점의 모집 과정에서 허위나 과장된 매출액, 수익률 등을 약속한 사실이 전혀 없다"며 "가맹 예약 등을 체결하는 과정에서 전국 매장의 평균 매출액, 원가비중, 손익 등의 정보를 객관적인 자료에 기초해 투명하게 제공했다"고 강조했다.

더본코리아에 따르면 2022년 연돈볼카츠 월 매출은 1700만 원 수준의 예상매출산정서를 가맹점에 제공했다. 연돈볼카츠 가맹점들의 월 평균 매출액은 동종 테이크아웃 브랜드의 월 평균 매출액과 비교해 낮지 않은 수준이라는 주장이다.

더본코리아는 "가맹점과의 상생을 위해 물품대금 인하 등을 진행했다"며 "물품대금 인하나 가격 인상을 일방적으로 거부했다는 일부 가맹점주들의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했다. 또 "연돈볼카츠 가맹점 수의 감소는 대외적인 요건의 악화와 다른 브랜드로의 전환 등에 따른 것에 기인한 것"이라며 외부적인 요소들에 따른 것이라고 해명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본건과 관련된 일부 가맹점주님들의 공정위 신고와 잘못된 언론 보도 등에 대해서 객관적 사실에 기초해 성실하고 적극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연돈볼카츠 점주들은 최소한의 수익률 보장을 요구하며 공정거래위원회 신고서 제출 등 단체행동에 나서기로 했다. 연돈볼카츠 점주들은 본사가 월 3000만 원 이상의 예상 매출을 제시하며 가맹점주들을 끌어모았으나 실제론 그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는 입장이다. 연돈볼카츠는 한 지상파 예능 프로그램에 등장해 맛집으로 이름을 알린 돈가스집 ‘연돈’에서 출발한 브랜드다. 방송을 계기로 연돈과 인연을 맺은 백 대표는 2021년 연돈볼카츠로 프랜차이즈 사업을 시작했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