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새벽 2시 평양 도착…김정은과 뜨거운 포옹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9 06:05
  • 업데이트 2024-06-19 07:5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19일 평양 공항에서 만나 포옹하는 푸틴과 김정은. 로이터 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9일 새벽 평양에 도착했다. ‘지각대장’답게 당초 계획보다 늦은 시간이다. 이날 공항에는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직접 나와 푸틴 대통령을 맞이했다. 두 남자는 뜨거운 포옹으로 회포를 풀었다.

러시아 타스 통신은 크렘린궁을 인용해 이날 새벽 2시가 넘은 시각에 푸틴 대통령이 북한 수도 평양에 도착했다고 보도했다.

푸틴 대통령은 전날(18일) 러시아 극동지역 사하(야쿠티야) 공화국 야쿠츠크 방문 일정을 마친 뒤 전용기를 타고 북한으로 이동했다. 푸틴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직접 만나는 것은 2019년 4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북러 정상회담, 지난해 9월 러시아 보스토치니 우주기지 북러 정상회담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9일 북한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해 자신을 영접하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팔을 만지고 있다. 크렘린궁 로이터



푸틴 대통령이 예상보다 훨씬 늦게 도착했는데도 김 위원장은 단정하게 머리를 다듬고 공항에 영접하러 나와 있었다. 김 위원장은 푸틴 대통령이 비행기 밖으로 나올 때까지 ‘혼자’ 뒷짐을 지고 기다리고 있었는데 러시아 매체 콤소몰스카야 프라브다는 ‘최고의 신뢰 표시’였다고 평가했다.

푸틴 대통령은 당초 18일부터 1박 2일 동안 북한에 체류할 예정이었지만 이날 새벽 평양에 도착하면서 24년 만에 이뤄지는 방북 일정이 당일치기로 끝나게 됐다. 푸틴 대통령은 19일 오후에는 베트남 방문이 예정돼 있다. 푸틴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공식 환영식을 갖고 북러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푸틴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정상회담을 계기로 북러 관계는 옛 소련 시절의 안보·경제 협력수준으로 회귀할 것이란 전망이 제기된다. 냉전 종식 후 양측 합의문서에서 빠졌던 ‘유사시 자동군사개입’ 조항이 복원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푸틴 대통령이 북한을 방문한 것은 2000년 7월 이후 24년 만이다. 푸틴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정상 회담하며 포괄적 전략 동반자 협정에 서명할 예정이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