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한동훈보다 ‘어정쩡 친윤’ 나경원이 당대표 유리”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9 09:2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박지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박지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차기 국민의힘 당대표로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보다 나경원 의원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특히 박 의원은 한 전 위원장이 당대표가 될 경우 "민주당으로선 땡큐다. 화장실에 가서도 웃을 일이다. 대통령 선거에서 떨어지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19일 정치권에 따르면 박 의원은 전날 YTN라디오와 CBS라디오에 잇따라 출연해 다음달 열리는 국민의힘 전당대회 전망과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과 한 전 위원장 갈등은 더 심화돼있는 것 같다"면서 "지금 상황을 보면 한 전 위원장이 나올 것으로 보지만 (대표는) 안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그 이유로 박 의원은 "윤 대통령의 임기가 아직도 3년이나 남아 있는데 당원들은 대통령과 갈등을 반복하는 한 전 위원장이 아닌 대통령에게 줄을 설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 전 위원장이 아니라면 누가 대표가 될 것인지에 대해 박 의원은 "나경원 의원이 유리하다. 나 의원이 친윤을 표방하지 않고 어정쩡한 상태에서 관계를 유지하고 있지만 실질적으로 보면 굉장히 비교적 가깝다"고 전망했다.

박 의원은 특히 "(대통령실 입장에서도) 베러 댄 한동훈, 한동훈보다는 나경원이다"라고 강조했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