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이철규 질 안좋다는 얘기들었지만 정말 사악”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9 17:3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철규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한동훈 공격하기 위한 세팅…총선 내내 당 안에서 이런 짓거리"


진중권 광운대 특임교수가 ‘친윤’으로 불리는 이철규 국민의힘 의원을 향해 "정말 사악한 인물이다"고 지적했다.

진 교수는 19일 SNS를 통해 "이철규 의원이 여러모로 질이 안 좋다는 얘기는 여기저기서 많이 전해 들었지만, 내가 직접 당하고 보니 그게 무슨 얘긴지 알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진 교수는 "정치권에서 여러 문제 인물을 봤지만 ‘이 사람은 정말 사악하다’는 느낌을 주는 인물은 흔치 않았는데 이철규 의원은 그런 희귀한 분"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진 교수는 최근 본인을 비롯한 김경율 전 비대위원, 함운경 마포을 당협위원장, 신지호 전 의원, 김경율 전 비대위원이 한 전 위원장의 원외 조언 그룹이라는 언론 보도가 나왔다가 금방 삭제됐던 일을 언급했다.

진 교수는 "기사가 올라왔을 때만 해도 ‘오보’이겠거니 했는데, 얼마 후 기사가 삭제됐더라. 다만 한 가지 의문은 남았다. 나랑 김경율을 묶는 것은 그렇다 쳐도, 교류도 전혀 없는 뉴라이트 계열 신지호와 악수 한 번 한 게 인연의 전부인 함운경이 나와 ‘조언 그룹’으로 묶여 있다니, 이게 무슨 소리인가 했다"고 지적했다.

그런데 진 교수는 이 의원이 최근 라디오에서 삭제된 언론 보도를 언급하면서 ‘주변에 우리 당원들이 받아들이기 어려운 분들이 특정 후보의 주변을 에워싸고 있다’고 한 전 위원장을 비판한 것을 목격하면서 기사가 삭제되는 일이 왜 일어났는지, 그 이유를 알게 됐다고 주장했다.

진 교수는 "한 마디로 이게 다 한동훈을 공격하기 위한 세팅이었다는 얘기다. 허위 사실로 가짜뉴스 만들어 언론에 슬쩍 흘리고, 방송에 나가 짐짓 자기는 모르는 듯 증폭시킨다. 기사가 삭제된 후에도 캡처해 둔 그 기사를 열심히 퍼 나르며 열심히 확대 재생산하는 모양"이라며 "자기들끼리 싸움하는 것은 좋은데, 거기에 왜 나를 끼워 넣나. 보나 마나 총선 내내 당 안에서 이런 짓거리들이나 하고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선 지난 17일 이 의원은 KBS 라디오 ‘전격시사’에 나와 "곧바로 내려진" "하루 사이에 아마 내려진"이라고 삭제된 해당 기사를 언급한 뒤 "우리 당의 당원들이 받아들이기 어려운 분들, 공감하기 어려운 분들이 특정 후보의 주변을 에워싸고 있다"면서 "전통적 우리 당 지지자들이 볼 때 우리와 함께 가치를 공유하는 사람이 아니라는 사람들이 한 전 위원장 주변을 에워싸고 영향을 미친다는 생각을 갖게 되니까 우려하시는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