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민주 지지율 정체, 이재명 사법리스크도 원인”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9 19:0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박지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3일 서울 여의도 내 한 중식당에서 이재명 민주당 대표와 오찬 행사를 위해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박지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민주당 지지율이 그렇게 잘 나오는 편은 아니다"는 지적에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이재명 대표의 사법 리스크도 한 원인이 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19일 정치권에 따르면 박 의원은 전날 YTN라디오 ‘신율의 뉴스 정면 승부’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독주, 독재가 2년 이상 계속되고 있고 민생이나 남북문제를 풀어야 할 국회도 정상화되지 못하고 싸우고 있기에 국민이 정치권을 혐오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그래서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도도 민주당에 대한 지지도도 그렇게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해석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박 의원은 이 대표에게 제1야당 대표답게 언론에 대한 표현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박 의원은 이 대표가 언론이 검찰 발표를 받아쓰기만 한다며 ‘검찰의 애완견’이라고 비판한 것과 관련해 "언론의 일방적인 보도에 아무리 화가 났더라도 조금 지나쳤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이어 "과거 노무현 대통령은 특정 언론을 딱 지적해 말했지만, 이재명 대표는 특정 언론을 지적하지 않고 ‘검찰의 애완견이다’라고 했기 때문에 모든 언론이 상당히 부정적 평가를 하고 있다"며 "이 대표가 제1야당 대표이고 책임 있는 정치인이라면 언론에 대해서는 조금 더 유의해서 발언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