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비실 에어컨 설치 안돼” 부산 아파트 동대표 폭행 주민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9 20:3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부산 한 아파트에서 경비실 에어컨 설치건 등의 안건에 관리비를 사용하자는 의견에 불만을 가진 주민이 동대표를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19일 경찰에 따르면 부산 사하경찰서는 아파트 입주자 대표회의를 참관하던 중 동대표를 폭행한 주민 A(60대) 씨를 폭행·상해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A 씨는 지난 11일 오후 7시 30분쯤 부산의 한 아파트에서 열린 입대위에서 아파트 동대표 B(50대) 씨를 주먹으로 때리는 등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날 해당 아파트에서는 경비초소 에어컨 설치와 아파트 외벽 도색 등을 논의하기 위해 입대의가 열린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참관인으로 참석한 A 씨는 회의 도중 "우리 돈으로 왜 에어컨을 설치하고 외벽에 페인트를 칠하냐"며 "아파트 외벽이 멀쩡한데 도색에 돈을 들여야 하냐" 등의 반대 의견을 내며 고성을 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A 씨는 술을 마신 상태로 난동을 부린 것으로 전해졌으며 이 과정에서 자신을 말리는 B 씨를 폭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B 씨가 진단서를 제출하면 상해 혐의가 추가로 적용될 수도 있다"며 "조만간 피의자를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