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 5명중1명 ‘롱코비드’ 경험…3개월내 회복못해” 美 연구분석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9 07:0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미국 성인들은 코로나19 바이러스(SARS-CoV-2) 감염 후 회복까지 보통 20일이 걸렸으나 5명 중 1명 이상은 3개월 내 회복하지 못하는 롱코비드( 만성 코로나19증후군, 장기 후유증)을 겪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컬럼비아대 어빙 메디컬 센터 엘리자베스 C. 올스너 교수팀은 18일 미국 의학협회 저널 JAMA 네트워크 오픈(JAMA Network Open)에서 코로나19 감염자 4700여 명에 대한 분석에서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해당 연구에서 2020년 4월 1일~2023년 2월 28일 코로나19가 확진된 4708명이 감염 후 회복까지 걸린 시간, 기존 질환 유무, 나이, 흡연, 사회경제적 배경 등을 보고한 14개의 코로나19 코호트 데이터를 분석했다.

연구 대상자의 평균 연령은 61.3세였고, 여성이 2952명(62.7%)이었다. 분석 결과 이들이 코로나19 감염 후 회복하는 데 걸린 시간은 중앙값이 20일이었으나 감염자 중 22.5%는 90일 안에 회복되지 않는 롱코비드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회복 기간에는 성별과 기존 심혈관 질환 유무, 백신 접종과 감염된 바이러스 변이 종류 등이 유의미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밝혀졌다.

감염 후 90일 내 회복 가능성은 여성이 남성보다 15% 낮았고, 심혈관 질환이 있는 사람은 질환이 없는 사람보다 16%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감염 전 백신을 접종한 사람은 접종하지 않은 사람보다 90일 내 회복 가능성이 30% 높았고,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사람은 최초 바이러스나 알파 또는 델타 변이 감염자들보다 90일 내 회복 가능성이 25% 이상 높았다.

연구팀은 만성 신장 질환이나 당뇨병, 천식, 만성 폐 질환, 우울증, 흡연 등도 회복 기간이 길어지는 것과 관련이 있었지만, 성별·심혈관 질환·백신 접종·변이종류 등 4개 요인 반영한 후에는 의미 있는 연관성이 확인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연구 결괄르 토대로 연구팀은 여성과 기존 심혈관 질환이 있는 사람은 3개월 내 회복 가능성이 낮은 반면, 백신 접종자와 바이러스 중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들은 3개월 내 회복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오엘스너 교수는 "이 결과는 롱코비드가 개인적, 사회적으로 큰 부담을 주고 백신 접종이 그 위험을 줄이는 데 중요하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이 연구가 위험군을 파악해 롱코비드를 예방하거나 영향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