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 살려주세요” 외침에 달려온 시민들, 차 뒤집어 피해자들 구조 (영상)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9 11:39
  • 업데이트 2024-06-19 11:4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보배드림 캡처. 뉴시스





17개월 아기가 타고 있던 차량이 교통사고로 전복되자 시민들이 힘을 합쳐 구조에 나섰다는 사연이 화제다.

16일 사고 피해자 A씨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지난 목요일 독립문역 사거리 교통사고 피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도와주신 분들께 감사하다는 말씀을 전하고 싶어서 이렇게 글을 쓰게 됐다”라고 밝혔다.

A 씨는 “17개월 아가를 레이(차량)에 태우고 퇴근 및 하원하던 길에 독립문역 사거리에서 우회전 신호대기를 하던 중 뒤차가 제 차를 박았다”라며 “신호 대기할 때 뒤차가 너무나도 빠른 속도로 가까워지던 것이 기억난다. 곧바로 쾅 하는 굉음을 들었고 제 차가 몇 바퀴 굴렀다”며 사고 당시의 상황을 전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사고 직후 차량 앞 유리가 심하게 파손되고 차가 전복돼 카메라에 비친 장면이 옆으로 기울어졌다. 사고가 나자마자 A씨는 아기의 이름을 부르며 자녀의 상태를 수차례 확인했다. A씨는 이내 “우리아기 살려주세요, 살려주세요”라며 소리쳤고 얼마 지나지 않아 사람들이 차를 바로 세우고 A씨에게 나오라고 하는 음성이 담겼다.

A 씨는 당시 차가 뒤집어졌을 때 2차 사고를 우려해 안전벨트를 풀고 아이를 챙기려 했지만 안전벨트가 풀리지 않는 상황이었다고 전했다. 그러던 중 시민들의 재빠른 구조로 사고 차량에서 탈출할 수 있었다.

A 씨는 블랙박스 영상을 확인한 후 “사고가 나자마자 도와주신 분들이 정말 많았는데 제가 무슨 사고를 당했는지도 제대로 인지하지 못할 만큼 경황이 없어서 감사하다는 말씀을 제대로 드리지 못했다”며 “신속하게 제 차를 세워주신 분들 덕분에 아기와 조속하게 탈출할 수 있었다. 직접 찾아뵙고 감사하다는 인사를 드리지 못해 무척 송구하다”라고 글을 남겼다.

더불어 아이와 A씨를 안심시키며 응급실로 이송해 준 구급대원과 의료진, 경찰관에게도 감사 인사를 전했다. A 씨와 자녀는 큰 부상 없이 무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A 씨는 “다시 한번 아가와 저를 살려주신 분들께 너무나도 감사드리며, 평생 잊지 않고 열심히 살겠다”며 감사 인사를 거듭했다.

하루 뒤인 17일엔 같은 온라인 커뮤니티엔 당시 차 사고 수습을 도왔던 시민의 글도 올라왔다.

작성자 B 씨는 A씨가 사고가 난 후 얼마 지나지 않아 독립문 사거리 고가 밑에 차량을 타고 진입 중이었다. B씨는 도로에 진입하던 중 연기가 나는 상태에서 전복된 차량이 눈에 들어와 곧장 갓길에 차를 세우고 A씨의 차로 달려갔다.

B 씨에 따르면 “등산복을 입고 계신 어른신들 네다섯 분께서 뛰어가시는 게 보였고 저는 우선 같이 합류하여 차량을 뒤집고 안에 계시던 차주 분과 아이를 구하게 됐다”고 말했다.

B 씨가 공개한 영상에는 연기가 난 도로를 뚫고 수많은 시민들이 뒤집힌 차량을 세우기 위해 달려왔다. 등산복 차림의 시민과 뒤이어 달려온 시민들까지 망설임 없이 구조에 손을 보탰다.

B 씨는 “칭찬받을 일을 한 것이 아니고 또한 저도 언젠가 사고가 난다면 누군가의 도움이 필요할 수 있다”면서도 “하지만 저보다 먼저 달려가셨던 어르신들이 정말 대단하시다 생각한다. 그분들이 먼저 나서지 않았다면 누군가 먼저 달려가지 않았을 것”이라고 전했다.

박준우 기자
박준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