훠궈 재료 오리와 거위 ‘비위생적 가공 현장’ 포착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9 14:4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신징바오 캡처



중국에서 훠궈의 인기 재료로 꼽히는 오리와 거위 내장이 바닥 위에 널브러져 있는가 하면 작업자들이 발로 밟아 배설물을 짜내는 등 비위생적인 가공이 이뤄지고 있는 현장이 포착됐다.

지난 17일 중국 신징바오(新京報)에 따르면 취재기자들이 지난 4월 산둥성 빈저우와 허난성 칭펑현에 있는 육류 식품 가공 공장 두 곳을 예고 없이 방문해 오리와 거위 내장이 비위생적인 환경에서 가공되는 현장을 고발했다.

공개된 영상을 보면 칭펑현 작업장에서 고무장화를 신은 작업자들이 거위 내장을 발로 밟아 배설물을 짜냈다.

또 작업장에서 담배를 피우거나 수많은 거위 내장이 바닥에 흩어져 있었고, 작업장의 바닥과 벽은 얼룩으로 지저분했다. 심지어 한 직원은 바닥에 놓인 거위 내장을 밟으면서 "밟으면 더 깨끗해진다"고 말하기도 했다.

발로 밟은 거위 내장은 핏물이 담긴 용기에 담가 회백색에서 분홍색으로 염색했다. 당시 한 직원은 "조금 더 신선해 보이고 더 잘 팔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여러 직원이 소변을 본 하수관에는 오리 깃털과 오물이 뒤섞여 있었다.

이들은 생산 일자도 표기하지 않은 채 냉동 후 바로 비닐봉지에 담아 충칭의 훠궈 식당에 판매했다. 작업자는 취재기자에게 생산 일자를 표기하는 게 뭐냐고 되묻기도 했다.

하루 14만 마리의 오리를 도축하는 빈저우의 작업장에선 하수관에 빠진 오리고기를 건져내 생산라인에 다시 투입했다. 오리 깃털과 오물이 뒤섞인 이 하수관에선 작업자들이 종종 소변을 봤다. 일부 직원은 오리 내장을 씻으며 담배를 피우거나 담배꽁초를 오리 내장이 담긴 바구니에 던지기도 했다.

급기야 바닥을 청소할 때 오리 내장이 놓인 바닥에 그대로 세정제를 부어 청소했다. 오리 내장과 세정제가 뒤섞였지만, 직원들은 물로 씻으며 된다고 신경 쓰지 않았다.

홈페이지에선 "엄격한 기준과 절차에 따라 도축한다"고 홍보 중인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현장에는 다수의 미성년자가 근무하고 있었다. 한 소년은 15세로 부모와 함께 공장에서 3개월간 공장에서 일했고, 또 다른 소녀는 10살로 공장에 온 지 10일이 넘었다고 한다.

심지어 학교를 그만두고 동장에 나오는 미성년자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에선 16세 미만 미성년 근로자를 고용하는 건 법으로 금지돼 있다.

현지 네티즌들은 "훠궈 먹을 때 꼭 시켜야 하는 메뉴인데 충격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파장이 확산하자 문제의 작업장을 소유한 업체 측은 취재진에게 연락해 "오리 내장 작업장은 그동안 외부 업체와 계약을 맺어왔기 때문에 관리 감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이러한 문제가 발생했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오리 내장 작업장은 제3자에게 위탁해 생산, 운영, 판매하고 있다"고 다시 한 번 강조하며 "회사는 생산 주체로서 가능한 빨리 해당 공장을 폐쇄하고 시정 작업에 착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칭펑현 작업장 담당자는 "지난해와 올해 규제 당국의 점검을 받았고, 위생 환경이 기준에 미치지 못했다"고 인정했다.

그러나 지역 당국은 이미 현장 사전 조사를 마쳤으며, 문제의 작업장이 규정을 제대로 준수하지 않은 사실을 확인했다. 당국은 현재 해당 작업장을 봉쇄하고 관련 책임자에 대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위반 혐의가 사실로 드러날 경우 처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준우 기자
박준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