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방북 날 ‘죽음의 천사’ 훈련…AC-130J 2시간 연속 ‘포탄 비’[정충신의 밀리터리 카페]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9 11:5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17일 오산기지에 착륙하는 미국의 최신 특수전 항공기 AC-130J 고스트 라이더. 디펜스타임즈 제공



AC-130J 국내 실사격 현장 언론 공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북·러 정상회담을 위해 북한 평양을 방문한 날인 18일 강원도 태백 필승훈련장. 고요하던 상공에 마치 민항기에서 뿜어내는 듯한 ‘웅∼’하는 소음이 울려 퍼졌다. 한미 장병들이 가슴팍에 매거나 등에 짊어진 무전기에서도 소리가 들리기 시작했다.

하늘에는 미국의 최신 특수전 항공기 AC-130J ‘고스트라이더’ 1대가 5000∼1만 피트(1524m∼3048m) 고도를 오가며 사격장 상공을 맴돌았다. 기체 왼쪽에서 하얀 연기가 피어올랐고, 작게만 보이는 기체와는 어울리지 않는 굉음이 뒤따르며 포격 개시를 알렸다. 지상의 타격 목표 지점에도 잠시 후 흙빛 연기가 피어올랐다.

1~2분 간격의 포격은 무려 2시간 동안 이어졌다. 지상에서는 거듭 무전을 치며 포격을 요청했고, AC-130J는 기체 왼쪽으로 선회비행을 이어가며 지상을 향해 불을 뿜어냈다.

분당 수천발의 30㎜ 기관포와 105㎜ 포탄을 사격할 수 있는 중무장 항공기, AC-130J가 왜 ‘천사의 날개를 두른 하늘의 전함’‘죽음의 천사’로 불리는지 실감케 했다.

AGM-114 헬파이어 공대지 미사일, GBU-39 소구경 정밀유도폭탄 등 다양한 무장을 자랑하지만, 이날 훈련에는 ‘화재 우려’ 때문에 봉인하고 105㎜ 포만 동원했다고 한다.

장착할 수 있는 무장을 가득 싣고 떠오른다면, 적군은 작전지역 상공을 끊임없이 도는 AC-130J에게 큰 피해를 볼 수밖에 없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주한미특수전사령부가 AC-130J를 이용한 한반도 내 실사격 훈련 현장을 국내 언론에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미국이 AC-130J 오산기지 도착 사진 공개와 함께 실사격 훈련 현장까지 공개한 배경은 북한 도발에 대한 대북 경고 메시지를 발신하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북한은 푸틴 대통령 방북 전 대남 오물풍선 살포와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 전파 교란 공격 등 북한의 복합 도발을 감행했다. AC-130J 고스트 라이더는 분당 수천발씩 ‘포탄의 비’를 퍼붓는 것은 물론 최신 미사일과 정밀유도폭탄도 발사·투하할 수 있어 북한이 가장 두려워하는 ‘준 전략자산급’ 항공폭격 전력으로 분류된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죽음의 천사’‘천사의 날개를 두른 하늘의 전함’으로 불리는 미국의 최신예 특수전 항공기 AC-130J ‘고스트라이더’가 18일 강원도 태백시 필승사격장에서 실사격 훈련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번 훈련에는 주한미특전사 장병과 한국 장병 등 총 70여명이 참여했다. 지상에서 작전 중인 특수부대에 화력을 지원하는 게 AC-130J의 주 역할인 만큼, 훈련은 지상에서 특정 지점에 포격을 요청하면 AC-130J가 포격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폭격기와는 달리 맨눈으로 보이는 저고도에서 장시간 비행하는 만큼 적의 요격에 취약하지 않을까 걱정도 됐다.

이 때문에 지상과의 교신이 매우 중요하다고 주한미특전사 측은 설명했다. 지상의 인원들은 작전지역의 동태를 살핀 뒤 사전에 위험 요인을 AC-130J에 알리는 방식으로 생존 가능성을 높인다고 한다.

이날 AC-130J의 타격 목표 지점 앞으로는 적진을 모사한 듯한 훈련장이 펼쳐져 있었다. 탱크와 항공기가 놓여있었는데, 지상에서 훈련에 참여한 한미 장병들은 장비 배치를 유심히 살피고 무전으로 교신한 뒤 포격을 요청했다.

주한미특전사 소속 맷 트림블 중사는 "오늘 필승 사격장에서 이뤄지는 연합 실사격 훈련의 목적은, 우리와 한국측 대원들이 함께 기술을 공유하고 연습하면서 연합된 전술부대로 발전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AC-130J가 한반도에 온 것은 지난해 2월 이후 이번이 두 번째다. 당시 AC-130J 1대가 ‘티크 나이프’(Teak Knife)로 불리는 한미 연합 특수작전훈련에 참여해 실사격 훈련을 진행한 바 있다. 티크 나이프 훈련은 기본적으로 적진 침투 및 인질 구출이 주목적이지만 유사시 북한 깊숙이 침투해 북 정권 수뇌부를 포함한 요인을 제거하는 참수훈련도 실시된다.

한반도를 찾은 AC-130J는 17∼19일 3일간 실사격 훈련을 이어가는 등 한미 연합·합동 훈련에 참여한다.

공교롭게도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방북과 맞물려 실사격 훈련을 진행하게 됐지만, 해당 훈련은 오래전부터 계획된 것으로 주변 국가의 현재 정세와는 무관하다고 주한미특전사 측은 강조했다.

데릭 립슨 주한미특전사령관은 AC-130J의 방한을 알린 주한미군 보도자료를 통해 "(한미) 두 조국(Homelands) 방어를 위한 한미동맹의 철통같은 공약을 뒷받침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며 "모든 훈련은 분쟁 예방이라는 지속적인 목표에 초점을 맞추며, 자유롭고 개방적인 인도·태평양 지역을 향한 우리의 결의를 누군가 오판할 경우에도 승리할 수 있도록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충신 선임기자
정충신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