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PF 정상화 본격화… 은행·보험권 최대 5조 공급

  • 문화일보
  • 입력 2024-06-20 11:3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뉴 머니 ‘신디케이트론’ 가동
소송·분쟁 없는 곳 우선 지원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시장의 자금 순환을 위해 은행권과 보험업권이 최대 5조 원 규모의 ‘뉴 머니’를 공급하는 ‘신디케이트론(공동대출)’ 가동을 시작했다. 일정 정도 사업성을 확보한 PF 사업장 가운데 법적 다툼과 대주단 간 분쟁이 없는 곳이 자금 수혈 우선 지원 대상으로 고려될 예정이다.

20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김소영 금융위 부위원장과 5개 은행(NH농협·신한·우리·하나·KB국민) 은행장, 5개 보험사(한화생명·삼성생명·메리츠화재·삼성화재·DB손해보험) CEO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은행·보험업권 PF 신디케이트론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이런 내용의 운영 방안이 공개됐다. 신디케이트론은 PF 경·공매 매입자금을 공동으로 빌려주기 위해 은행과 보험사가 공동으로 조성하는 대출로, 사업성이 부족해 공사가 중단된 PF 사업장의 경·공매 등 재구조화를 위해 투입된다.

이번 신디케이트론에는 5개 은행과 5개 보험회사가 참여해 우선 1조 원 규모로 대출을 조성하고, 향후 대출 현황 및 시장 상황 등에 따라 최대 5조 원까지 규모를 단계적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은행이 16%씩 총 80%, 보험사가 4%씩 총 20%를 출자한다. 대출 대상 사업장은 사업성을 확보한 부동산 PF 사업장 중 소송 등 법률 리스크가 없고, 대주단 간 분쟁이 없는 곳이어야 하는데, 사업성을 고려해 ‘주거 사업장’부터 우선 대상이 될 전망이다. 사업장당 최소 대출 규모는 300억 원 이상으로 제한했다. 소규모 여신은 개별 금융회사에서 취급하고, 대규모 여신은 10개 금융회사 공동으로 신디케이트론에서 취급하는 것이 효율적이라는 판단 때문이다.

김 부위원장은 “신디케이트론은 상대적으로 금리가 낮아 사업성을 보다 쉽게 개선할 수 있어 본 PF 전환이 용이할 것이란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금융당국은 신디케이트론이 부동산 PF 사업 정상화를 위한 ‘마중물’ 역할을 할 것이란 기대감이 크지만, 업계에서는 하반기에도 부동산 PF 부실 우려가 여전한 만큼 사업성 평가를 주동하는 은행권이 대출 심사 등을 보수적으로 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박정경 기자 verite@munhwa.com
박정경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