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공사 사장 “동해 유전 개발에 글로벌기업 5곳 관심”

  • 문화일보
  • 입력 2024-06-20 06:4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동섭 한국석유공사 사장이 19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산업통상자원부 기자실에서 동해 심해 가스전 개발 현안과 관련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김동섭 한국석유공사 사장이 "(동해 심해가스전)사업 설명서 발송 전임에도 5곳의 글로벌 메이저 석유회사들이 관심을 표명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사장은 "(투자 의향을 보인 곳은) 말씀만 하면 금방 아는 기업"이라며 "빠른 시일 내에 로드쇼(사업설명회)를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김 사장은 19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동해 심해가스전은 대규모 투자비가 소요되는 심해 프로젝트의 특성상 리스크 분산과 투자비 부담 완화를 위해서 투자유치가 필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동해 영일만 심해 가스전 탐사에 관한 관심이 이어지는 가운데 탐사를 주도하게 될 석유공사는 이날 브리핑을 갖고 탐사와 관련한 그동안의 추진 경과 및 계획을 설명했다.

김 사장은 최소 5차례 탐사시추에 총 5000억 원 이상의 재원이 필요한 동해 심해 가스전 사업의 타당성을 놓고 논란이 이어지는 데 대해서는 "해외 심해 평가 전문 기관과 함께 탐사 유망성을 평가했고, 국내·외 전문가 자문단 검증과 글로벌 메이저 석유 기업의 추가 검증이 있었다"면서 글로벌 메이저 기업의 검증 참여 사실을 처음 공개했다.

석유공사는 앞으로 1~2개월 사업설명회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이후 1~2개월에 걸쳐 참여의향을 접수하고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및 계약에 나설 예정이다.

김 사장은 일반적인 투자 유치 절차가 △공식 사업 설명서 송부 △관심 표명 기업과 비밀 준수계약 체결 △사업설명회 및 자료 열람 운영(1~2개월) △참여 의향 접수(자료 열람 후 1~2개월) △우선협상자 선정 및 계약 협상(2개월) △계약 체결 단계로 진행된다고 설명했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