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금 누가 내나” 한국 부자 유출 세계 4위

  • 문화일보
  • 입력 2024-06-20 16:5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올해 한국의 고액자산가 순유출 규모가 세계에서 네 번째로 많을 것으로 전망됐다. 이들이 주로 향하는 곳은 미국, 호주, 캐나다 등으로 분석됐다. 전 세계적으로 고액자산가들의 이주가 늘고 있는 가운데, 고액자산가 순유입이 가장 많은 나라는 아랍에미리트(UAE)로 나타났다. 개인 소득세가 없다는 점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해석된다.

영국의 투자이민 컨설팅업체인 헨리 앤 파트너스는 18일(현지시간) 공개한 ‘2024년 헨리 개인자산 이주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고액순자산보유자 유출입은 유동성 투자 가능 자산을 미화 100만 달러(약 13억8000만 원) 이상 보유한 부자들이 타국에서 6개월 이상 머문 경우를 기준으로 삼았다.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의 고액순자산보유자 순유출은 올해 1200명으로 중국(1만 5200명), 영국(9500명), 인도(4300명)에 이어 4위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은 2022년 400명을 기록한 뒤 2023년 800명으로 두배가 되며 7위로 올라섰고 올해는 다시 50% 증가해 역대 최대가 될 전망이다.

헨리 앤 파트너스의 개인고객그룹 대표 도미닉 볼렉은 "올해 자산가 이주는 총 12만 8000명으로 지난해 기록(12만명)을 넘어설 것"이라며 "지정학적 긴장, 경제 불확실성, 사회 격변 등이 이유"라고 말했다.

전 세계적으로 볼 때 고액자산가의 순유입이 가장 많은 나라는 아랍에미리트(UAE)였다. UAE는 개인 소득세가 없고 글로벌 기업 유치를 위한 노력을 계속하면서 자석처럼 부자들을 끌어들여 순유입 6700명으로 1위에 올랐다. 우크라이나 전쟁 직후엔 러시아 부자들이 몰려갔는데 이제는 영국과 유럽인 이주가 많아졌다.

이밖에 미국(3800명), 싱가포르(3500명), 캐나다(3200명), 호주(2500명)가 뒤를 이었다. 팬데믹 이후 중국 부자들이 이주하면서 일본이 400명으로 10위에 올랐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