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현희, 서울시펜싱협회서 ‘제명’…지도자 자격 박탈 전망

  • 문화일보
  • 입력 2024-06-20 18:2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사기 혐의로 구속된 전청조 씨의 공범 의혹을 받고 있는 남현희 씨가 이틀 만에 재소환돼 지난해 11월 8일 서울 송파경찰서로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전 펜싱 국가대표 남현희씨가 서울시펜싱협회로부터 최고 수준의 징계인 ‘제명’ 조치를 받았다.

서울시펜싱협회 관계자는 "지난 18일 제3차 스포츠공정위원회를 열고 남현희펜싱아카데미의 남현희 대표를 제명하기로 결정했다"고 20일 밝혔다. 제명은 연맹 징계 중 최고 수준으로 알려졌다.

남씨는 7일 안에 이번 징계에 대한 재심을 신청할 수 있다. 최종적으로 징계 처분이 확정되면 남씨가 더는 지도자 신분을 유지할 수 없다는 게 서울시펜싱협회 측 설명이다.

이번 결정은 지난 3월 스포츠윤리센터가 남씨에게 ‘징계 요구’를 의결한 데 따른 것이다. 센터는 남씨가 학원 수강생들의 인권이 침해되는 상황을 인지하고도 신고하지 않는 등 지도자로서 의무를 다하지 않았다고 판단했다.

이와 관련, 서울 강남구에 있는 남씨의 학원 소속 지도자 A씨가 미성년자 수강생 2명에게 수개월 동안 성추행 등 성폭력을 일삼았다는 피해자 측 고소가 지난해 7월쯤 경찰에 접수됐다. 국민체육진흥법과 문화체육관광부령인 진흥법 시행규칙에 따르면, 대한체육회 산하 경기단체 소속 지도자는 물론 사설 학원의 운영자는 체육계 인권 침해·비리나 의심 정황을 인지할 경우 센터 혹은 수사기관에 즉시 알려야 한다.

A씨는 고소가 이뤄지고 나서 수일 후 원내에서 성폭력 의혹이 공론화하자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 때문에 경찰 수사에 진척이 없다가 지난해 10월 피해자 측의 요청을 받은 센터가 직접 움직이기 시작했다.

김유진 기자
김유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