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목재소에서 화재, 목재 800t ‘잿더미’

  • 문화일보
  • 입력 2024-06-20 00:5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전북특별자치도소방본부 제공



전북 익산의 한 목재소에서 화재가 발생해 야적장에 쌓인 수백 톤의 목재가 잿더미로 변했다.

19일 전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쯤 익산시 여산면의 한 목재소에서 화재 신고가 접수됐다.

이 불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야적장에 쌓인 목재 800t가량이 불탔다.

소방 당국은 살수차 등 장비 17대와 43명을 동원해 불을 끄고 있지만 목재가 워낙 많아 진화에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내다봤다.

현재까지 당국은 자연 발화에 의한 화재에 무게를 두고 있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진화 후 피해 규모와 화재 원인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박준우 기자
박준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