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나한테 세금 좀 받으라니깐...” 상속세 폐지된 오스트리아의 재벌상속녀, 재산 90% 기부

  • 문화일보
  • 입력 2024-06-20 21:5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1월 부유세 부과를 주장하며 시위를 벌였던 바스프기업 상속자 마를레네 엔겔호른 AFP 연합뉴스



바스프그룹 상속자, 상속 재산 90% 사회에 재분배


세계 최대의 순수화학기업 바스프(BASF)와 제약기업 뵈링거 만하임 소유 가문의 상속자가 오스트리아에 상속세가 폐지된 것에 항의해 상속 재산의 90%인 2500만 유로(약 372억 원)를 77개 공익 단체에 기부했다.

19일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바스프의 상속녀 마를레네 엔겔호른(32)은 할머니로부터 상속받은 재산을 재분배해 달라고 호소한 1만 명의 오스트리아 주민들의 의견을 받아 ‘재분배를 위한 선의 위원회’를 꾸려 논의를 한 결과 이를 77개 단체에 재분배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좌파 싱크탱크인 모멘툼, 아탁 오스트리아, 세계불평등연구실, 기후단체, 인권단체 등이 최소 4만 유로에서 최대 160만 유로를 받게 됐다.

분배가 결정된 뒤 엔겔호른은 19일 세금을 내지 않는 부로 살아갈 수가 없게 됐다면서 일자리를 구하고 세금을 낼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은행 잔고가 크게 줄었음에도 자신은 여전히 특권층 출신이라고 강조했다.

엔겔호른 가문은 19세기 바스프를 설립한 프리드리히 엔겔호른에서 시작됐다. 이 가문은 1997년 로슈에 매각한 제약기업 뵈링거 만하임도 소유했었다.

상속 재산을 분배한 엔겔호른은 상속 재산 재분배 및 구조적 경제 불평등 해소를 위한 세금을 도입하는 운동을 펴왔다. 오스트리아는 2008년 상속세를 폐지했다. 엔겔호른은 부유세 도입을 지지하는 "인류를 위한 백만장자" 회원이며 "당장 나에게 세금을(Tax Me Now)"이라는 단체도 공동 설립했다.

박준우 기자
박준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