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1∼5월 1000만 명이 비행기로 한국·일본 오갔다…역대 최다

  • 문화일보
  • 입력 2024-06-21 09:3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 1∼5월 한국과 일본을 오간 항공 승객 수가 1000만 명을 넘으며 역대 최다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엔화 약세로 일본을 찾는 관광객이 폭발적으로 증가한 여파로, 국내 항공사들도 운항편을 늘리며 여객 수를 끌어올리고 있다.

21일 국토교통부 항공 통계에 따르면 올해 1∼5월 한국∼일본 노선을 이용한 항공 승객 수는 1015만6796명(출발·도착 합산)으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동기(694만5507명) 대비 46.2% 증가한 수치다.

또 국토부 항공 통계가 제공되기 시작한 2009년 이후 1∼5월 기준으로 가장 많다. 코로나19 직전인 2019년 1∼5월 여객 수도 이보다 적은 938만6783명이었다.

일본과 같은 단거리 노선인 중국의 항공 승객수(507만2554명)와 비교해도 2배에 달한다.

항공업계는 지난해부터 이어진 엔저 여파로 일본을 찾는 관광객이 늘면서 여객 수가 급증한 것으로 해석했다.

여기에다 폭발적인 여행 수요에 맞춰 국내 항공사들도 일본 노선 운항편을 크게 늘리면서 증가 속도는 더욱 빨라지고 있다.

일본 노선 항공편 수는 지난해 1∼5월 3만9980편이었지만 올해 5만4973편으로 37.5% 늘었다.

같은 기간 일본 노선 이용객을 살펴보면 인천∼나리타(194만818명), 인천∼간사이(187만2442명), 인천∼후쿠오카(138만1387명) 등의 순으로 많았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일본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 중 한국은 가장 많은 696만 명을 기록했다"며 "엔저 현상이 올해까지 이어지면서 일본을 찾는 한국 관광객은 더욱 많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조해동 기자
조해동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