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3분기 전기요금 동결 확정…1㎾h당 5원 유지

  • 문화일보
  • 입력 2024-06-21 09:28
  • 업데이트 2024-06-21 11:2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5개 분기째 동결…‘물가 우려’ 때문 분석
한전 ‘위기’ 장기화…4분기 인상 가능성



다음 달 1일부터 오는 9월 말까지 적용되는 올해 3분기 전기요금이 현 수준에서 동결됐다.

한국전력(한전)은 3분기(7~9월) 적용될 연료비조정단가를 직전 분기와 같은 1㎾h(킬로와트시)당 5원으로 유지한다고 21일 밝혔다.

전기요금은 ▷기본요금 ▷전력량요금(기준연료비) ▷기후환경요금 ▷연료비조정단가로 구성된다.

이 가운데 연료비조정단가는 매 분기 시작 전달의 21일까지 정해진다. 해당 분기 직전 3개월간 유연탄과 액화천연가스(LNG) 등 연료비 변동 상황이 주로 반영된다.

연료비조정단가는 ‘㎾h당 ±5원’ 범위에서 적용되는데 이미 최대치인 5원이 적용 중인 상황이었다.

이에 따라 올해 3분기 전기요금은 현 수준이 그대로 유지된다.

앞서 정부와 한전은 지난해 1분기와 2분기 연속으로 전기요금을 올렸다가 3·4분기와 올해 1·2분기 연속 동결한 바 있다. 5개 분기 연속으로 같은 수준이 유지된 것이다.

올해 3분기 요금이 동결된 것은 물가에 미칠 영향 등을 고려한 결정으로 풀이된다.

전기료와 같은 공공요금 인상 자체가 국민과 기업에 미치는 파급효과가 큰 데다 자칫 최근 안정화 추세에 접어든 물가 상승률에 상승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다만 정부 내에서는 전기요금 동결과 별개로 가스요금은 현실화하는 방안이 거론된다.

앞서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지난달 기자간담회에서 “전기·가스요금 인상의 적절한 시점을 찾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전기요금이 또 동결되면서 한전 경영 상황에도 영향을 미치게 됐다.

올해 1분기 한전은 1조2993억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하며 3개 분기 연속 흑자 행진을 이어갔지만, 그동안 누적된 손실과 부채 규모가 여전히 큰 상황이어서 재무 위기를 완전히 극복하기까지는 아직 갈 길이 먼 상황이다.

지난해 말 기준 한전의 부채총액은 202조4000억 원에 달했다. 한해 이자 비용만 4조~5조 원에 달하는 상황이다.

이 때문에 올해 4분기 이후에는 전기요금이 오를 가능성이 있다.

박세영 기자
  • # 전기요금
  • 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