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박한 SK, 베트남서 투자금 1조 회수 추진

  • 문화일보
  • 입력 2024-06-21 01:0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 SK 제공



SK그룹이 베트남 마산·빈 그룹에 투자했던 1조 원 규모 지분 매각 작업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마산그룹은 베트남 재계 2위 유통기업이며, 빈그룹은 베트남 최대 민간기업이다.

사업 재편에 속도를 내고 있는 SK그룹이 신규 투자에 따른 재무부담 해소와 함께 현금 흐름(캐시플로) 확보 차원에서 비핵심자산 정리를 통해 현금 확보에 나선 것으로 분석된다.

20일 재계에 따르면 SK그룹 지주사인 SK㈜는 최근 마산그룹 측에 풋옵션(주식 매도 권리) 행사 의지를 표명했다. SK가 2018년 당시 투입했던 금액은 4억5000만 달러(당시 환율로 약 5300억 원)로 올해 말까지 원금과 이자분을 회수할 계획이다. 양사 간 지분 매각 협상은 현재 마무리 단계인 것으로 파악됐다.

SK그룹은 빈그룹과도 지분 매각 협상을 진행 중이다. SK는 2019년 빈그룹 지분 6.1%를 10억 달러(당시 환율로 약 1조1800억 원)에 인수한 바 있다. 단 빈그룹과의 협상은 초기 단계로 구체적인 사항은 결정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SK가 두 그룹의 지분 매각을 완료할 경우 회수하게 되는 총 금액은 1조 원 이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SK 관계자는 "마산그룹, 빈그룹 등 지분을 매각한다고 해서 양 기업과 협력 관계를 끊는 것은 아니다"며 "베트남 기업들과의 파트너십은 지속할 것"이라고 전했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