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동포 행세하며 사기’ 혐의 권영만 전 경인방송 회장 1심 징역 2년6월

  • 문화일보
  • 입력 2024-06-21 13:4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중국 동포 행세를 하며 수억 원대 사기를 저지른 혐의로 기소된 권영만 전 경인방송 회장이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7단독 조민혁 판사는 21일 사기 혐의로 구속기소된 권 전 회장에게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권 전 대표의 혐의를 모두 유죄로 인정하며 "편취한 돈을 도박자금 등 개인적 용도로 소비하고 아무런 피해 회복 없이 출국했다"며 "검찰 조사 당시 범행을 부인하는 것을 넘어 피해자들이 자신에게 죄를 덮어씌운다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진지하게 반성하는지 의구심이 들고, 현재까지도 피해자들로부터 용서받지 못했다"며 "실형 선고가 불가피하다"고 판단했다.

권 전 회장은 2011년 9월 위조여권을 이용해 중국동포 A 씨 행세를 하면서 "로비 자금을 주면 경기 용인시 신갈지구에 있는 주상복합건물 전기통신 공사를 발주해주겠다"며 피해자를 속여 5000만 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그해 12월 같은 수법으로 "돈을 주면 용인 신갈지구 분양 대행권을 주겠다"고 다른 피해자를 속여 3억5000만 원을 뜯어낸 혐의도 있다.

이렇게 벌어들인 4억 원은 대부분 도박으로 탕진하고 중국으로 도피한 것으로 파악됐다. 권 전 회장은 앞서 허위 분양받은 아파트를 담보로 불법 대출을 받은 혐의로 수사받던 2001년 호주로 도피했다가 9년 만인 2010년 8월 위조 여권을 이용해 귀국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현웅 기자
이현웅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