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희영, 메이저대회 여자 PGA 챔피언십 첫날 2언더파 상위권

  • 연합뉴스
  • 입력 2024-06-21 09:58
  • 업데이트 2024-06-21 09:5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1라운드 9번 홀 마친 뒤 양희영의 모습[AP=연합뉴스]



양희영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3번째 메이저대회인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총상금 1천40만 달러) 첫날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양희영은 21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주 서매미시의 사할리 컨트리클럽(파72·6천731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하나를 묶어 2언더파 70타를 쳤다.

현지 오후 조 선수들이 경기를 진행 중인 가운데 양희영은 오전 9시 50분 현재 공동 4위 그룹에 속해 있다.

LPGA 투어 통산 5승의 양희영은 지난해 11월 2023시즌 마지막 대회인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 이후 7개월 만의 우승 도전에 나섰다. 그는 메이저대회에선 아직 우승이 없고, 2012년과 2015년 US여자오픈의 2위가 최고 성적이다.

양희영이 지난 시즌 최종전에서 우승한 뒤 한국 선수들은 2024시즌 LPGA 투어 개막 이후 15개 대회에서 우승 소식을 전하지 못하고 있다.

박지은이 개막 후 16번째 대회인 6월 캐시아일랜드 그린스닷컴 클래식에서 첫 승을 따냈던 2000년 이후 24년 만에 가장 긴 ‘개막 후 우승 가뭄’이라 이번 대회에선 우승자가 나올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날 자신의 첫 홀인 10번 홀(파4)에서 두 번째 샷을 홀에 바짝 붙여 버디를 솎아낸 양희영은 이후 파 행진을 이어가다가 2∼3번 홀에서 연속 버디를 잡아냈다. 유일한 보기는 이어진 4번 홀(파4)에서 기록됐다.

양희영은 “드라이버가 정말 잘 맞은 덕분에 그린과 핀을 공략하는 좋은 기회를 많이 만들었다”면서 “이번 시즌 스윙을 손보고 있는데 마침내 편안함을 느끼고 있다. 여기서 내가 경기한 방식과도 이어진다”고 전했다.

이밖에 김효주는 디펜딩 챔피언 인뤄닝(중국) 등과 1언더파 71타, 이정은은 이븐파 72타, 유해란은 2오버파 74타, 신지애는 3오버파 75타로 1라운드를 마쳤다.

세계랭킹 1위 넬리 코르다(미국)는 3언더파 69타를 쳐 선두권에 자리하며 시즌 7승 도전에 시동을 걸었다.

2017년 이 대회 우승자이기도 한 코르다는 이날 4번 홀(파4)에서 더블 보기가 나왔으나 버디 6개와 보기 하나를 잡아내며 언더파 스코어를 써냈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