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론 머스크, 12번째 자녀 얻어…회사 여성 임원과 올해 3번째 아이 가져

  • 문화일보
  • 입력 2024-06-22 09:0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일론 머스크(오른쪽)와 시본 질리스 모습. 연합뉴스



본인 회사 뉴럴링크 이사인 시본 질리스 출산
첫째·둘째 부인 등에서 모두 12명 자녀…첫째 출생 후 사망, 현재 11명 자녀


일론 머스크(52) 테슬라 CEO가 자신이 설립한 회사 뉴럴링크의 여성 임원인 시본 질리스(38)와의 사이에서 세 번째 자녀를 얻었다고 미국 언론이 보도했다.

경제주간지인 블룸버그 비즈니스위크는 21일(현지시간) "일론은 당신이 더 많은 아기를 갖기를 원한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머스크가 올해 자녀 1명을 더 얻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소식통을 인용해 머스크와 질리스가 슬하에 세 번째 아이를 얻었다고 전했다. 두 사람 사이에 지난 2021년 쌍둥이 자녀를 낳은 사실은 알려졌지만, 세 번째 아이를 낳았다는 보도는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해 9월 출간된 월터 아이작슨의 전기 ‘일론 머스크’에 따르면 머스크는 질리스에게 자신의 정자를 기증하겠다며 출산을 권유했고, 질리스가 이를 받아들이면서 체외 수정을 통해 이란성 남·여 쌍둥이를 낳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블룸버그 비즈니스위크는 두 사람 사이에서 새로운 자녀가 태어났다고만 보도했을 뿐, 더 자세한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매체는 머스크가 올해 얻은 이 아이가 그의 12번째 자녀라고 전했다. 머스크의 첫 번째 자녀는 생후 10주 만에 사망한 바 있어 매체 보도가 사실일 경우 머스크의 현재 자녀는 모두 11명이 된다. 질리스는 이 보도에 대한 논평을 거부했고, 머스크도 확인을 요청하는 질의에 응답하지 않았다고 전해졌다.

머스크는 첫 부인인 작가 저스틴 윌슨과의 사이에서 아들 5명을 뒀고, 두 번째 부인과 이혼한 뒤 교제한 캐나다 출신 가수 그라임스와의 사이에서도 아들 2명, 딸 1명이 있다.

머스크는 최근 엑스(X, 옛 트위터)에 전 세계적인 출산율 감소를 걱정하는 글을 자주 올리고 있다. 그는 전날 유럽의 출산율 감소 관련 게시물에 답글로 "문명이 (성인 기저귀와 함께) 낑낑거리며 끝날 수도 있다"고 남겼다. 또, 세계의 부유한 경제국들의 출산율이 1960년 이래 절반으로 줄었다는 기사 게시물에 "인구 붕괴 재앙"이라는 답도 달았다.

한편, 미 경제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와 더 버지는 이날 블룸버그 비즈니스위크를 인용해 머스크의 새 자녀를 출산한 여성이 그가 경영 중인 회사의 임원이라고 밝혔다. 앞서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지난 11일 머스크가 그의 또 다른 회사 스페이스X에서 그동안 여러 여성 직원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상대 여성 중 1명은 머스크에게서 자신의 아이를 낳아달라는 요구를 여러 차례 들었으나, 이를 거부했다고 WSJ은 전했다.

임대환 기자
임대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