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급생·교사 사진으로 딥페이크 음란물 제작한 중학생들

  • 문화일보
  • 입력 2024-06-22 21:2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전북경찰 조사 중…‘서울대 N번방’ 이어 파문


최근 딥페이크 기술을 활용해 음란물을 제작한 이른바 ‘서울대 N번방’이 파문을 일으킨 가운데, 이번엔 중학생들이 같은 학교 동급생이나 교사의 얼굴 사진으로 딥페이크 음란물을 만들었다 적발됐다.

전북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딥페이크 기술을 활용해 음란물을 제작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로 중학생 A군 등을 조사 중이라고 2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군 등은 지난 3월 사회관계망서비스(SNS)나 학급단체 사진 등에서 동급생이나 교사의 사진을 무단으로 도용한 뒤 딥페이크 기술로 이들의 얼굴을 다른 여성 나체 사진에 붙여 합성해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건이 불거지자 전북자치도교육청은 학교폭력대책심의위원회을 열어 7명 중 2명에게는 강제 전학을, 나머지 학생들에게는 출석정지나 봉사활동 등의 조처를 내렸다.

오남석 기자
오남석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