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 신부 도망가세요” 밀양 여중생 성폭행 사건 가해자 신상 추가 공개

  • 문화일보
  • 입력 2024-06-22 18:5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밀양 여중생 성폭행 사건의 가해자 신상이 추가로 공개됐다. 유튜브 전투토끼 캡처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의 가해자 신상이 추가로 공개됐다.

21일 유튜브 채널 ‘전투토끼’에는 ‘밀양 박○○ 오래도 숨어 지냈구나?’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 해당 유튜버는 "주동자라고 생각하는 소년원 처분을 받은 10인의 명단 외에도 소년원 처분을 받은 가해자가 더 있다"라며 "그중 한 명이 박○○"라고 밝혔다.

이어 "박○○는 앞서 폭로된 가해자와 절친한 친구 사이다. 최근까지도 밀양에서 골프 모임을 가졌고, 배드민턴 동호회에서 활동하고 있다"며 "동호회에서 만난 분과 결혼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안다"고 했다.

또 "현재 울산에 있는 한 기업에 다니고 있다. 본사와 지사가 국내에 고르게 분포된 탄탄하고 건실한 회사"라며 "이 기업은 1년 차 연봉이 4000만 원에 달하며 박○○는 8000만 원 이상의 연봉을 받을 것으로 추측된다"고 말했다.

이 유튜버 신상 공개에 대해 "이렇게 영상을 올릴 수 있는 건 국민들의 관심이 지속해서 유지될 수 있게 만드는 것이 제 역할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네티즌들은 "예비 신부는 도망가세요", "(결혼할) 여자는 조상이 도왔다", "가해자 놈은 그동안 호의호식 하면서 잘 살았구나 지금이라도 피해자에게 용서를 빌고 죄값을 받아라",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사적제재 찬성합니다. 학교폭력이나 마찬가지입니다" 등의 반응을 나타냈다.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은 2004년 경남 밀양에서 일어난 일로 44명의 남학생이 1년간 여자 중학생 1명을 집단으로 성폭행한 사건이다. 가해자들은 1986년~1988년생 고등학생으로 알려졌다.

당시 검찰은 성폭행에 직접 가담한 일부를 기소했고, 나머지는 소년부에 송치하거나 풀어줬다. 기소된 10명도 이듬해 소년부로 송치됐지만 보호관찰 처분 등을 받는 데 그쳤다. 44명 중 단 한 명도 형사 처벌을 받지 않아 국민적 공분을 샀다. 이 사건을 소재로 영화 ‘한공주’, 드라마 ‘시그널’이 제작된 바 있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