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석회 제조업체서 다량 이산화탄소 발생…어지럼증 3명 이송

  • 문화일보
  • 입력 2024-06-22 22:5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22일 오후 2시 27분쯤 강원 영월군 남면 토교리의 한 생석회 제조업체에서 다량의 이산화탄소가 발생했다는 119 신고가 접수됐다.

이 사고로 이산화탄소에 노출된 업체 직원 김 모(61) 씨 등 3명이 어지럼증을 호소했다. 이들은 신고받고 출동한 119 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 중이다.

김 씨 등은 이날 소성로 벽돌로 축조한 지하 3m 작업장에서 생석회 제조공정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제조공정 중 5분여가량 전기 공급이 중단되면서 환기팬이 고장 나 이산화탄소가 다량 발생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