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더웠던 어젯밤…역대급 일찍 찾아온 서울 열대야

  • 문화일보
  • 입력 2024-06-22 09:5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지난밤 서울에 관측 이래 가장 일찍 첫 열대야가 나타났다.

22일 기상청에 따르면, 간밤 서울 기온이 제일 낮았던 때는 오전 2시 29분 25.1도였다. 오후 6시 1분부터 이튿날 오전 9시까지 기온이 25도 밑으로 내려가지 않는 현상인 열대야 기준을 충족한 것이다.

밤사이 날이 흐려 낮에 축적된 열이 대기 밖으로 방출되지 않은 데다가 따뜻한 남풍까지 유입되면서 열대야가 나타난 것으로 분석된다.

이로써 서울의 올해 첫 열대야일은 ‘6월 21일’로 기록됐다. 이는 지난해 6월 28일보다 일주일 이른 것이다. 1907년 서울에서 근대적인 기상 관측을 시작한 이래 가장 빠른 것이다.

서울은 2022년 6월 26일 사상 첫 ‘6월 열대야’가 나타난 데 이어 올해까지 3년 연속 6월 중 첫 열대야를 겪게 됐다.

이정우 기자
이정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